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비행기 창밖에 고양이가.."저거 우리 고양이잖아!"

고양이 스쿠티를 찾는 실종 전단지.

 

[노트펫] 출발하는 비행기 안에서 감상에 젖어 밖을 바라보다가 자신의 고양이가 활주로를 뛰어다니고 있는 모습을 본다면 어떤 기분일까?

 

말레이시아 항공과 승객이 고양이 실종사건의 책임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키란 쿠마르 나사라자와 아내는 지난 24일 고양이 ‘스쿠티’와 함께 말레이시아 항공 비행기로 말레이시아 라부안에서 수도 쿠알라룸푸르로 갈 계획이었다.

 

그런데 비행기에 탑승한 부부는 좌석 창문 보다가, 활주로를 달리는 스쿠티를 발견하고 아연실색했다. 나사라자의 아내는 창밖을 동영상으로 촬영하다가 우연히 고양이가 이동장 밖으로 도망치는 장면을 목격한 것.

 

고양이 스쿠티를 찾는 말레이시아 항공 직원들.

 

승무원이 그 고양이를 찾는 동안, 비행이 10분간 지연됐다. 그러나 승객들의 항의로 비행기는 이륙했고, 스쿠티는 여전히 실종 상태다.

 

항공사 직원은 나사라자 부부가 탑승 전 스쿠티를 확인할 때 고양이 이동장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서, 고양이가 도망쳤다고 주장했다.

 

화난 남편은 사건 당일 페이스북에 동영상과 사진을 올리고, 실종은 항공사 직원의 실수라고 반박했다. 나사라자는 “탑승 후에 누군가 이동장을 열었다”며 “내 아내가 좌석 창으로 봤기 때문에 아내가 그 사건이 벌어진 것을 목격한 목격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항공사가 고양이를 찾는 데 10분밖에 쓰지 않았고, 고양이 실종사건에 대한 어떤 추가정보도 주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항공사 직원은 사건 당시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고. 그후 항공사도 전화 한 통 걸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말레이시아 항공사는 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