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새끼 고양이인줄 알았는데'..알고 보니 스라소니

 

[노트펫] 고양이인 줄 알고 구조한 동물이 알고 보니 스라소니로 밝혀졌다고 지난 15일 미국 고양이 전문매체 러브미아우(lovemeow)에서 보도했다.

 

미국 미네소타에 사는 한 주민은 주차장에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듣게 됐다.

 

그는 소리가 나는 곳을 둘러보다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차 밑에 있는 타이어 옆에 웅크리고 앉아 있는 것을 발견했다.

 

안쓰러운 고양이를 주차장에 그냥 두고 떠날 수 없어 그는 자신의 집으로 그 고양이를 데리고 갔다.

 

물론 그 고양이가 단지 길 잃은 고양이가 아니라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한 채로 말이다.

 

 

집으로 데려와 고양이를 자세히 살펴보던 그는 그 고양이가 국내 품종이 아니라고 의심을 하기 시작했고, 결국 야생동물보호센터에 연락을 취했다.

 

다음날 출동한 야생동물구조대는 그 고양이가 '붉은 스라소니'라는 걸 알아냈다.

 

붉은 스라소니는 캐나다 남부에서 멕시코에 걸쳐 넓게 서식하며, 다 자란 붉은 스라소니는 수컷이 약 11kg, 암컷은 약 7kg으로 고양이보다 덩치가 크다. 

 

북미에서는 밥캣(bog cat)이라는 별칭도 갖고 있는데 국내 두산그룹에서 인수한 굴삭기 업체 '밥캣'의 이름도 이 붉은 스라소니에서 가져왔다. 

 

야생동물 구조 매뉴얼에 따르면 이 붉은 스라소니 새끼는 건강에 큰 이상이 없어 원래는 발견된 주차장으로 되돌아가야 했다.

 

어미가 새끼를 찾으러 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구조대는 주차장에서 어미를 다시 만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보고, 야생동물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한 뒤 야생에 방사해주기로 했다. 

 

 

야생동물보호센터의 커뮤니케이션 국장인 타미 보겔(TamiVogel)은 "붉은 스라소니는 탈수 상태인 것을 제외하곤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며 "우리와 함께 며칠을 보낸 후, 다른 센터로 옮겨 적절한 재활을 마친 후 결국 야생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