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강아지 구하려고”..흑곰과 맨손으로 싸운 견주

 

[노트펫] 용감한 견주가 비글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흑곰과 맨손으로 싸워서 이겼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시건 주(州) 천연자원부(DNR)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견주가 지난 5월 초 동 트기 전 집 밖으로 나선 순간, 흑곰이 비글 반려견을 향해 달려들었다. 목줄에 매여 도망가지 못한 비글은 겁에 질려서 짖어댔고, 곰은 앞발을 휘두르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이 남성 견주는 다급한 나머지 곰에게 있는 힘껏 발길질을 했다. 곰은 놀라서 공격을 멈추고 뒤로 물러섰다. 그 사이 견주는 비글의 목줄을 풀 수 있었다.

 

하지만 곰은 다시 비글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견주는 곰의 코에 주먹을 날렸고, 곰은 견주의 공격에 놀랐다. 그 사이 견주는 비글을 안고 집 안으로 들어가서 문을 잠갔다.

 

견주는 비글을 동물병원에 데려갔고, 비글의 몸 옆과 뒤쪽에 곰 발톱에 긁힌 상처가 났지만 무사했다고 한다. 견주는 나중에 DNR에 민원을 넣었다.

 

앤드리아 에러트 DNR 보존 담당관은 견주에게 흑곰을 쫓기 위해 “새 모이통, 해바라기 씨 껍질 등을 완전히 치우고 집 주변에 좀약을 뿌리라”고 조언했다.

 

미국 국립공원관리청(NPS)은 곰과 마주치는 일은 드물지만 곰의 종(種)에 따라 안전지침이 다르다고 밝혔다. 큰곰의 공격을 받으면, 흔히 알듯이 누워서 손으로 목을 감싸고 “죽은 척 하라”고 조언했다. 곰과 맞서 싸우면 곰의 공격이 더 거세진다고 한다.

 

흑곰과 마주치면, 죽은 척 하지 말고 자동차 같은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라고 당부했다. 만약 흑곰이 공격하면, 흑곰의 얼굴을 발로 차라고 조언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