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안락사 위기 벗어난 강아지가 지은 표정

조 커크와 비글 개 그레고리가 프랭클린 보호소에서 조의 집으로 차를 타고 가고 있다.

 

[노트펫] 안락사 위기에 직면한 개가 자신을 구해준 사람에게 다정하게 기댄 사진이 '자유를 향한 유기견 여정'의 상징이 됐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10일(현지시간) NBC4 지역방송을 인용해 보도했다.

 

셴리 휴스턴-커크는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지금까지 본 것 중에 최고의 프리덤 라이드(Freedom Ride) 사진”이라며 남편 조 커크와 비글 유기견 ‘그레고리’의 사진을 올렸다. 그레고리는 사진 속에서 운전하는 조의 어깨에 기대며, 앞발로 조의 팔을 잡고, 다정하게 조를 올려다봤다.

 

하운드 구조 피난처(Hound Rescue and Sanctuary)를 운영하는 조는 그날 오하이오 주(州) 프랭클린 카운티 유기견 보호소에서 안락사 명단에 있던 그레고리를 빼내서, 집으로 데려가는 길이었다.

 

이 사진은 여러 언론매체에 소개되면서 화제가 돼, 현재 페이스북에서 ‘좋아요’ 4600개, 공유 9900회를 기록했다.

 

그레고리는 지난 4월25일 프랭클린 보호소에 들어갔고, 심장사상충 양성 판정을 받아 안락사 명단에 올라갔다. 조가 그레고리를 만난 날은 그레고리가 안락사 당하기 이틀 전이었다고 한다. 조는 그레고리를 처음 봤지만, 몇 년째 알고 지낸 것처럼 친숙하게 느껴졌다.

 

커크 부부는 심장사상충을 치료한 후 그레고리를 입양시킬 계획이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