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사 공부시킨 고양이..대졸 일등공신이야옹!

올해 5월 대학을 졸업한 애나와 삼색고양이 샐리.

 

[노트펫] 집사의 공부 친구가 돼준 고양이가 있다. 어릴 때부터 함께 한 고양이가 집사의 공부습관을 길러준 덕분에 집사가 좋은 성적으로 대학을 졸업했다고 미국 고양이 전문 매체 러브 미아우가 지난 8일(현지시간) 소개했다.

 

4살 아이 애나 자매는 미국 미네소타 주(州) 농장에서 처음 새끼고양이 ‘샐리’ 형제를 발견하고, 자매가 새끼고양이들을 하나씩 나눠서 키우기로 했다. 그때부터 샐리는 애나 뒤를 졸졸 따라다녔다.

 

새끼고양이 샐리.

 

애나의 자매가 키운 고양이는 13살에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하지만 18살 노령이 된 삼색고양이 샐리는 항상 애나 곁을 지키는 가장 친한 친구이자, 대학 공부를 마치게 도운 공부 친구로 지금까지 함께하고 있다.

 

애나의 공부 습관을 길러준 것은 부모님이 아닌 샐리였다. 애나는 “샐리는 내가 학교에 갈 때를 싫어하지만, 집에서 내가 공부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그때부터 나는 한 곳에 오래 앉아있어야만 했다”고 설명했다.

 

공부하는 애나의 품에서 잠든 샐리.

 

샐리가 철없을 때 애나의 볼펜을 물어뜯기도 했지만, 애나가 컴퓨터 앞에서 공부하면 항상 애나의 무릎 위를 지켰다. 자는 샐리 때문에 애나는 움직이지 못하고 계속 공부할 수밖에 없었다.

 

애나는 “샐리는 정말 행복할 때 가르랑거린다”며 “가족 모두 자러 가도 샐리는 내가 공부를 마칠 때까지 함께 있어줬기 때문에, 공부하기 위해 늦게까지 깨어있을 때 정말 많이 도움 됐다”고 칭찬했다. 샐리의 가르랑거리는 소리는 응원처럼 들렸다.

 

애나의 숙제를 검사하는 샐리.

 

물론 샐리는 애나의 숙제도 돕고 싶어했지만, 거기까진 성공하지 못했다. 그 대신에 샐리는 애나의 학창시절 스트레스와 고민을 위로해줬고, 애나의 유일한 피난처가 돼줬다. 그 덕분에 애나는 무사히 학창시절을 보내며 공부에 집중할 수 있었다.

 

올해 5월에 애나가 대학을 졸업하게 된 1등 공신은 샐리라고 애나는 강조했다. 샐리 덕분에 애나는 좋은 성적으로 대학 공부를 마칠 수 있었다고 한다.

 

애나의 책 위에서 잠든 샐리.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