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선글라스 끼고..특별한 눈 가진 '모험 고양이'

[노트펫] 특별한 선글라스를 끼는 고양이가 있다고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미국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보도했다.

 

고양이 '베이글(Bagel)'의 집사인 캐런 맥길(Karen McGil)은 그녀가 두 달 된 베이글을 처음 입양했을 때에는 베이글이 얼마나 많은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 알지 못했다.

 

그녀는 "베이글은 눈꺼풀이 없이 태어나 태어난 첫해 동안 세 번의 수술이 필요했지만 그것들이 베이글을 좌절시킬 순 없었다"고 말했다.

 

예민한 눈을 가진 베이글을 위해 그녀는 하루에 두 번 안약을 넣어줘야 하고, 항상 베이글의 눈 상태를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또한 베이글은 많은 알레르기가 있고, 스스로 체온을 조절할 수 없다.

 

그러나 이런 문제들은 한 번도 베이글을 좌절시키지 못했다.

 

 

그녀는 그런 베이글을 "입양한 순간부터 매 순간 특별한 존재"라고 말한다.

 

베이글은 항상 가장 귀엽고, 가장 외향적인 고양이며, 그녀가 가는 모든 곳에 함께 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눈꺼풀이 없어 매우 예민한 베이글의 눈 때문에 베이글은 밖으로 나가기는커녕 집 안에서조차 그녀 없이 혼자 있는 것이 불가능할 것만 같았다.

 

그러나 그녀는 베이글을 항상 집에 머물게 하는 대신 특별한 선글라스를 착용하도록 했다.

 

이 특별한 선글라스는 베이글의 눈을 보호해 줄 뿐만 아니라 베이글을 세상에서 가장 귀엽고 멋진 '모험 고양이'로 만들어줬다.

 

 

그녀는 "베이글이 선글라스를 끼고 있는 것을 볼 때 사람들은 보통 웃는다"며 "패션 감각이 뛰어나 선글라스를 썼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베이글이 왜 선글라스를 써야 하는지를 설명한다"고 말했다.

 

 

수많은 건강상의 문제에도 불구하고, 베이글은 스스로가 다른 고양이와 다르다는 것을 전혀 모르는 것 같았고, 사랑하는 그녀와 함께 모험할 수 있었다.

 

그녀와 베이글은 베니스 해변에서 보트를 타고 살았는데, 해변을 따라 수없이 산책도 하고 모래밭에서 즐거운 모래놀이를 하기도 했다.


베이글은 특히 공원에서 아기그네를 타는 것을 아주 좋아한단다.

 

 

뉴욕에서는 뉴요커처럼 지하철도 탔고,

 

 

강아지 친구들과 수영을 하러 가기도 했다.

 

 

하이킹도 문제없었고,

 

 

때론 유모차를 타기도 했다.

 

 

그리고 물론, 가는 길에 다양하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됐다.

 

 

베이글은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고, 그들로부터 키스를 받는 것도 좋아한다.

 

많은 모험을 하는 동안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에 익숙해진 것이다. 특히 남다른 필요를 가진 사람들과 잘 어울린다고.

 

 

그녀는 "베이글은 스스로가 멋지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과 만나는 일을 두려워하지 않았다"며 "베이글은 정말로 최고의 디바다"고 말했다.

 

 

남들과 다른 차이 때문에 한 번도 좌절한 적이 없는 베이글.

 

베이글은 단지 조금 다르다고 해서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없다는 게 아니라는 것을 세상에 가르쳐주고 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