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뻔뻔한 강아지'..집안 난장판 만들곤 쿨한 척

웰시코기 반려견 티오.

 

[노트펫] 웰시코기 반려견이 집안을 난장판으로 만들고나서, 견주 앞에서 쿨한 척 했다고 미국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소개했다.

 

견주 오드리 로젠스타인은 최근 외출했다가 집에 돌아와서, 난장판이 된 집안을 보고 깜짝 놀랐다. 웰시코기 ‘티오’가 벌인 짓이었다.

 

티오는 거실 장식장 문을 열고, 그 안에 있던 파일과 종이 그리고 크레용을 모두 바닥으로 끄집어 내렸다. 그리고 지퍼백에 넣어놨던 크레용을 모두 물어뜯어 놨다.

 

주인 없는 사이에 반려견 티오가 집안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로젠스타인은 투덜거리며 집안을 치우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견주는 티오를 보고 더 깜짝 놀랐다. 그리고 그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서 트위터에 올렸다.

 

로젠스타인은 지난 24일 트위터에 “내 반려견이 큰 난장판을 만들어놓고, 내가 치울 동안 앉아서 느긋하게 시간을 보내는 뻔뻔함을 가졌다”며 “다시 말하자면 그의 작은 팔을 봐라”라고 밝혔다.

 

티오는 사진 속에서 소파에 앉아서, 왼쪽 앞발을 등받이에 걸친 채 여유로운 표정으로 견주를 바라봤다. 마치 별 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 견주가 난리친다는 듯한 모습이었다.

 

소파에 앉은 반려견 티오가 주인이 청소하는 모습을 여유롭게 바라봤다.

 

그러자 많은 견주들이 자신의 반려견도 그렇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심지어 집사들까지 나서서 고양이들의 사진을 공유했다. 이 트위터는 ‘좋아요’ 82만건, 리트윗 31만회를 각각 기록했다.

 

결국 견주는 많은 사람들의 요청에 부응해서, 지난 29일 티오의 인스타그램 계정까지 만들었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