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복권 당첨된 주인이 강아지에게 한 선물은

견주 수잔 크로스랜드와 반려견 아치가 윈저궁 모양 개집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BBC 캡처 화면]

 

[노트펫] 10년 전 복권에 당첨된 견주가 영국 왕실 혼사를 앞두고 반려견에게 윈저궁을 본뜬 개집을 선물했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잔 크로스랜드(53세)는 10살 라사 압소 반려견 ‘아치’를 위해 5000파운드(약 750만원)를 들여 윈저궁을 본뜬 개집을 지어줬다.

 

다음달 19일 해리 왕자와 배우 메건 마클의 결혼식을 앞두고, 왕실 결혼식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결혼식장인 윈저궁 모양 개집을 견주 집 뒷마당에 만든 것.

 

크로스랜드는 “나는 왕실 혼사를 사랑하고, 왕실을 사랑한다”며 “나는 단지 아치에게 멋진 것을 선물하는 것이 다소 기발하겠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아치에게 윈저궁을 선물했는데 아치가 윈저궁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밝혔다.

 

건축 팀이 240시간 걸려서 2m 높이의 개집을 윈저궁 조지4세 정문 모양 그대로 본떴다. 견주는 다음 달 왕실 결혼식 날 바비큐 파티를 열 계획이라고 한다.

 

한편 크로스랜드 부부는 지난 2008년 120만파운드(18억원) 상당의 복권에 당첨된 주인공이라고 BBC는 전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