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사와 사별한 뒤 인형만 안고 있는 고양이

고양이 인형을 부둥켜안은 고양이 후니.

 

[노트펫] 주인을 잃은 노령 고양이가 고양이 인형에 강한 애착을 보이며 의지해서,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고 러브 미아우가 지난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주인이 세상을 떠나자, 16살 노령 고양이 ‘후니’는 미국 메릴랜드 주(州) 소재 앨리 고양이 보호소(Alley Cat Rescue)에 들어갔다. 주인의 딸과 손자가 고양이 알레르기로 후니를 맡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후니는 주인을 잃었지만, 완전히 홀로 남은 것은 아니었다. 후니 곁에 덩치가 비슷한 회색 고양이 인형이 언제나 함께 했기 때문이다.

 

딸은 부모님이 아끼던 고양이를 보호소에 보내면서, 후니에게 미안했다. 그래서 후니가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을 자세히 적고, 또 인형도 챙겨 보냈다. 후니가 보호소 생활에 잘 적응하고, 좋은 주인을 만날 수 있도록 배려한 것.

 

어디를 가든 항상 고양이 인형을 데리고 다니는 후니.

 

후니가 좋아하는 것 중에 하나가, 아니 가장 좋아하는 것이 바로 이 인형이다. 수많은 고양이들을 돌본 앨리 고양이 보호소 직원들도 후니처럼 인형에 강한 애착을 보인 고양이를 본 적 없었다.

 

주인이 떠난 후 고양이 인형은 후니의 유일한 가족이었다. 후니는 고양이 인형을 부둥켜안고 있길 좋아했다. 고양이 인형은 주인집에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해줬기 때문이다. 또 후니는 어디를 가든 꼭 인형을 데리고 돌아다녔다.

 

많이 해진 고양이 인형.

 

앨리 고양이 보호소의 브리아나 그랜트는 “인형이 많이 해진 것을 보아, 후니가 적어도 몇 년간 고양이 인형과 보냈다고 추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후니는 사람도 잘 따르는 다정한 고양이다. 그랜트는 “후니는 사람이 가까이 오는 것을 좋아한다”며 “사람 무릎에 누워서 쉬는 것도 좋아한다”고 전했다.

 

후니가 보호소에서 제일 좋아하는 일과는 인형 옆에서 잠자기와 창문 밖 보기다. 도로 위에서 자동차가 달리는 풍경을 보길 좋아한다고 한다.

 

후니와 인형 친구가 앨리 보호소에 들어온 지 한 주 정도 됐지만, 잘 적응할 수 있었던 것도 인형 덕분이다. 앨리 보호소는 후니에게 하루 빨리 좋은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