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길거리 떠돌던 누더기 강아지의 견생역전

 

[노트펫] 길거리를 떠돌던 누더기 견에서 사랑받는 강아지로 놀라운 변화를 보여준 강아지의 소식을 지난 17일(현지 시간) 더도도가 보도했다.

 

2년 전, 도나 킬러프(Donna Killough)는 텍사스 주, 샌 안토니오에 있는 한 주유소에서 움직이는 '누더기'를 발견했다. 

 

 

마치 "작은 걸레가 다가오는 것 같았다"던 킬로우는 아무렇게나 자라고 잔뜩 엉킨 털 속에 있는 것의 정체가 강아지라는 것을 알게 됐다.

 

강아지가 음식을 찾는 것처럼 보여 감자 칩 몇 개를 땅에 놓았더니 허겁지겁 삼키는 것을 보고 그녀는 그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가기로 결정했다.

 

주차장에 있는 한 남자의 도움으로 강아지를 구조하기 시작한 그녀는 남자의 차에 약간의 음식을 두고 기다렸고 몇 분 후 강아지가 차 안으로 들어와 구조할 수 있었다.

 

 

그녀는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오고 '데이지'라는 이름을 지어 줬다.

 

그 다음날, 그녀와 그녀의 남편 트레이스(Trace)는 데이지를 데리고 지역 구조 센터를 찾아 데이지의 누더기 같은 털을 깎았다.

 

 

그것은 매우 긴 과정이었지만 마침내 누더기 같은 털에 갇혀 있던 진짜 데이지를 만나게 됐다.

 

"데이지는 자유로워진 것에 너무나 행복해했어요"라고 그녀는 말했다.

 

다음 단계는 수의사에게 가는 것.

 

벼룩과 피부 자극에도 불구하고, 다행히 데이지는 완벽히 건강한 상태였다.

 

 

주인이 있는 강아지인지 확인하기 위해 몸 안에 마이크로칩이 있나 확인했지만 데이지는 등록돼 있지 않았다.

 

또한 그녀는 마을 전체와 온라인에 광고를 데이지 광고를 게재했지만 아무도 데이지를 알지 못했다.

 

그 후, 그녀의 가족은 데이지를 영원히 가족으로 삼기로 결정했다.

 

 

데이지가 길거리 생활을 할 때의 버릇은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고 한다.

 

데이지는 종종 음식을 숨기곤 한다는데.

 

"길거리 생활을 하면서 먹이를 구하는 게 쉽지 않았던 것 같다“고 킬러프는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은 후 이제 데이지에게서는 과거 걸레 같았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집에서 같이 살고 있는 고양이를 사랑한다는 데이지.

 

데이지는 고양이와 항상 함께 자며 서로의 털까지 관리해 주는 사이가 됐다.

 

 

"우리에게 데이지가 필요했고, 데이지는 우리를 필요로 했다"는 킬러프는 "이제 데이지가 있어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