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사슴 쫓다가 경찰에 체포된 개..견주 “두부 먹고 반성해”

경찰차에 구금된 반려견 핀.

 

[노트펫] 캐나다에서 주인 곁에서 도망쳐 사슴을 쫓은 반려견이 경찰에 체포돼, 트위터에서 화제가 됐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견주 리드 톰슨과 애인은 캐나다 온타리오 주(州) 커노라 시(市) 숲 속 오솔길에서 반려견 ‘핀’을 데리고 산책을 했다. 톰슨은 숲 속에서 핀에게 자유를 주기 위해 목줄을 풀어줬다.

 

그러자 핀은 무슨 냄새에 홀린 듯 그 냄새를 쫓아 주인 곁에서 쏜살같이 도망쳤다. 톰슨은 휘파람을 불고, 핀의 이름을 불렀지만 핀은 주인 곁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그리고 30분 뒤에 온타리오 지방경찰청이 톰슨에게 전화로 반려견 핀을 데리고 있다고 연락했다. 톰슨은 “핀이 길을 따라 사슴 한 마리를 쫓다가 혼란을 일으켰다고 경찰이 알려줬다”며 “잠시 핀이 사슴을 잡아서 서로 엎치락뒤치락 했지만, 결국 사슴이 도망쳤고 핀이 추격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핀은 경찰차에 구금됐고, 톰슨은 반려견 목줄을 풀어주면 안 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톰슨은 핀을 데리러 갔다가, 경찰차 뒷좌석에서 반성한 핀을 보고 기념사진을 남겼다.

 

주인 에마 톰슨과 눈처럼 깨끗한 삶을 살기로 약속한 전과견(?) 핀. 

 

견주의 딸 에마 톰슨은 지난 14일 트위터에 핀의 경찰차 구금 사진을 올리면서, 핀은 일약 악명 높은 스타견이 됐다. 에마는 “내 반려견이 주인 곁을 도망쳐 사슴을 공격했다고 누군가 경찰에 신고했다”며 “심각하다는 것을 알지만 핀이 경찰차를 탄 광경이 눈물 나게 웃겼다”고 적었다.

 

트위터리안도 에마에게 공감하고, 핀이 발을 씻고(?) 새 삶을 살길 응원했다. 견주가 보석금은 냈는지, 변호사를 구했는지 농담하는 애견인들도 있었다. 이 트위터 게시글은 19일 현재 ‘좋아요’ 62만개, 리트윗 18만회를 기록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