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주인 죽은 줄 모르고'..4개월째 병원 앞 지킨 개

브라질 산타 카사 드 노보 호리존테 병원 앞을 지키고 있는 반려견.

 

[노트펫] 반려견이 4개월째 죽은 주인을 기다리며 병원 앞을 떠나길 거부하고, 병원 앞을 지켰다고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지난 7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 신문 ‘오 글로보’를 인용해 보도했다.

 

개 한 마리가 브라질 산타 카사 드 노보 호리존테 병원 앞을 4개월째 지키고 있다. 지난해 10월 주인이 탄 구급차를 쫓아서 병원 앞까지 온 개는 병원 앞을 지키고 앉아서, 병원에 들어간 주인이 나오길 4개월째 기다리고 있다.

 

그 개의 주인인 노숙자(59세·남)는 4개월 전 거리 싸움으로 심하게 다쳤고, 그로 인해 2개월 전 세상을 떠났다. 개는 주인이 나오길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지만, 주인이 죽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다.

 

병원 직원들이 노숙자의 충견에게 담요를 가져다줬다. 그 직원들이 밥과 물도 챙겨주고 있다고 한다.

 

이 개는 병원 안에 들어가서 주인을 찾으려고 시도하진 않고, 문 앞만 지키고 있다고 한다. 병원 직원들은 이 개를 불쌍하게 여겨 밥과 물을 주기 시작했다. 그리고 병원에서 가까운 동물보호소를 찾아서 그 개를 데려가 달라고 연락했다.

 

동물보호소에서 이 개를 데려갔지만, 병원 직원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이 개가 다시 병원 앞으로 돌아온 것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그 보호소는 병원에서 3㎞ 떨어진 곳에 있었기 때문이다.

 

변호사 크리스틴 사르델라는 이 개의 사연을 접하고 감동을 받았다. 사르델라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개의 사연을 올리면서, 브라질 충견 이야기가 널리 알려지게 됐다.

 

사르델라는 페이스북에 “우리는 동물에게 배울 것이 많다”며 “주인을 기다리는 것은 헛된 일이지만, 주인에 대한 사랑은 영원하며, 병원 직원들이 이 개를 존경한다는 점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