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구해야 해요" 낯선 개 구하러 호수에 뛰어든 여성

한 견주가 타인의 반려견 테사를 구하려고 언 호수에 뛰어들었다.

 

[노트펫] 캐나다에서 반려견을 산책시키던 견주가 언 호수에 빠진 낯선 개를 구하려고 차가운 물에 뛰어들었다고 영국 일간지 이브닝 스탠더드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환경보호 운동가 벤 웨스트는 지난 23일 유튜브에 캐나다 노스웨스트준 트라우트 호수에 빠진 허스키 반려견 ‘테사’의 구조 동영상을 공개했다.

 

 

 

테사는 언 호수 위를 돌아다니다가, 얇은 얼음을 잘못 밟은 탓에 호수에 빠졌다. 호수 근처에서 반려견을 산책시키던 사람들이 놀라서 비명을 질렀다. 그때 한 여성이 자신의 반려견을 뒤에 두고, 테사를 구하기 위해 언 호수에 뛰어들었다.

 

웨스트는 캐나다 CBC 뉴스에 “그 개는 그녀의 반려견도 아니었다”며 “그녀가 언 호수 위를 빨리 걷기 시작했고, 물에 빠지다시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웨스트는 “사람들이 그녀에게 ‘그렇게 하지 마세요’라고 주의를 줬지만, 그녀는 ‘그것은 개이고, 내가 해야만 해요’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다행히 호수 수면은 여성의 허리 높이였다. 그 여성은 계속해서 테사를 향해 전진했고, 호숫가 사람들은 테사의 이름을 불러서 테사가 그녀 쪽으로 헤엄쳐 오도록 유도했다. 테사는 언 호수에서 수영하려고 고투를 벌이며, 조금씩 앞으로 다가왔다.

 

결국 응급구조대가 도착하기 전에 그 여성이 테사를 구조했고, 둘은 무사히 호수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마을 주민들이 테사를 마른 수건으로 닦아주자, 테사는 곧바로 기운을 차렸다. 반면에 그 여성은 호숫가 근처에 있는 주민의 집으로 가서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한 뒤에 응급치료를 받았다.

 

그 사이 주민들은 그녀의 반려견을 찾아서, 주인에게 데려다줬다. 그 반려견은 주인을 찾아 호숫가 주변을 돌다가, 주민들에 의해 다시 주인과 재회했다고 한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구조협회는 트위터에서 “다행스럽게도 최선의 결과로 끝을 맺어서 정말 기쁘지만, 구조자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얼음은 예상할 수 없고, 차가운 물은 치명적이기 때문에 누군가 안전 장비와 훈련 없이 얼음 위로 가는 것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This is the most amazing thing I have ever seen with my own eyes. A dog went out on the ice and fell through at Trout Lake and without hesitating this woman went out in the water breaking the ice with her hands and rescued the dog!?! It wasn't even her dog. I'm so inspired and so happy it all worked out for the best. I saw the dog fall through the ice and screamed out. Community members all rushed to help and support her. We were all calling the dog's name so it would keep swimming. She was rushed to a house in the neighbourhood and put in a warm bath while the paramedics were enroute. A few of us then had to chase this woman's dog around in circles in the park as she looked for her owner. We finally got her and brought back to her owner. Wow... #dogs #eastVan #picoftheday #hero #yvr

Ben West (@_ben_west_)님의 공유 게시물님,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