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식료품 바우처로 반려동물 사료 사게 해달라!'..미국 청원 10만 돌파

 

[노트펫] 미국 정부가 빈곤층에게 지원하는 식비로 반려동물 사료를 살 수 있게 법을 개정해달라고 10만명 넘는 미국인이 온라인 청원에 서명했다고 미국 경제 전문 격주간지 포천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농무부(USDA)의 저소득층 보조영양 지원프로그램(SNAP·푸드 스탬프) 규정에 따르면, 수혜자는 푸드 스탬프로 주류, 담배, 생활용품, 동물 사료 등을 구입할 수 없게 금지돼있다.

 

온라인 청원을 시작한 사람은 푸드 스탬프를 받은 지 몇 달 되지 않았지만, 푸드 스탬프로 반려동물을 먹일 수 없어 낙담했다고 밝혔다.

 

이 청원자는 “반려동물을 키울 여력이 없다면 반려동물을 키워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실은 개인이나 가족의 재정 상태는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며 “경제적으로 힘든 시기라고 해서 수년간 키운 반려동물을 포기하도록 강요받아야만 하나?”라고 반문했다.

 

포천지(誌)는 통상 온라인 청원이 미국 정부 정책에 영향을 미치기 어려웠다며, 이 청원이 SNAP 제도를 바꿀지는 미지수라고 판단했다.

 

USDA도 이 청원이 법 개정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USDA 대변인은 이 청원에 대해 “2008년 식품영양법은 SNAP 지원 가벙이 가정에서 소비할 식품이나 식료품으로 적합한 식품을 정의한다”며 “현재 연방법에 의거해 반려동물 사료 같은 비식품 항목들은 SNAP 지원 식비로 구입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7년 10월 기준으로 미국 빈곤층 4560만명이 푸드 스탬프 지원을 받았다. 이는 1년 전보다 5.1% 증가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