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강아지, 휴대폰과 교환 원함"..광고 내건 견주

강아지를 아이폰과 교환하자고 제안한 페이스북 광고.

 

[노트펫] 페이스북 광고로 강아지를 아이폰과 바꾸자고 제안한 비정한 견주가 있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동물보호단체 '브라이트사이트 팜 생추어리'의 설립자인 에마 하스웰은 친구로부터 페이스북에 강아지와 아이폰을 바꾸자는 광고가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견주는 페이스북 광고에 생후 14주 된 강아지를 “아이폰 6s 플러스나 아이폰 7 플러스와 교환할 사람을 찾는다”고 적었다. 견주가 원한 것은 강아지가 아니라 아이폰이었다.

 

하스웰은 종종 온라인에서 강아지 판매 광고를 접했기 때문에 놀라진 않았다. 하지만 휴대폰과 강아지를 교환하자는 광고는 처음이었다.

 

하스웰은 “살아있는 존재로서 사랑받아야 할 강아지가 무가치한 입장에 있다는 사실이 나를 슬프게 했다”며 통상적으로 견주가 강아지를 사서 몇 주 뒤에 변심하고 다시 판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 주인을 만난 강아지 포섬(오른쪽).

 

하스웰과 친구는 아이폰과 강아지를 교환하는 사람들 손에서 강아지를 구하기로 결심했다. 하스웰은 친구에게 그 강아지를 맡겠다고 전했다.

 

친구는 곧바로 견주에게 연락해서 현금을 주고 강아지를 사서, 하스웰에게 강아지를 데려왔다. 물론 아이폰 가격을 모두 지불하진 않았다고 한다.

 

하스웰은 강아지가 주머니쥐와 닮았다고 ‘포섬’이란 이름을 붙여줬다. 그리고 포섬은 위탁가정에서 예방접종과 중성화 수술을 마친 후 좋은 주인을 만났다.

 

아들을 키우는 가정이 포섬과 비글 강아지를 입양했다. 포섬은 소년의 사랑을 받으면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