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차내방치로 반려견 잃은 노숙자의 사연

반려견 불리를 구하려고 최선을 다한 행인들. [9뉴스 캡처 화면]

 

[노트펫]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더운 차 안에 개를 방치해 공분을 산 견주가 직접 대중 앞에 나서서 사과하고, 노숙자가 된 사연을 털어놓으며 방치를 후회했다고 오스트레일리아 9뉴스 방송이 지난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오후 2시경 오스트레일리아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州) 퍼스 시(市) 인근에 주차된 소형차 안에 불 마스티프가 몇 시간째 방치돼있었다. 이를 목격한 행인이 동물보호단체에 연락한 끝에 40㎏ 나가는 반려견 ‘불리’를 차 밖으로 간신히 구출할 수 있었다.

 

이들은 불리를 수돗가에 데려가서, 수돗물을 틀어놓고 그 밑에 불리를 눕혔다. 그리고 행인 중에 동물병원 간호사 수습이 심폐소생술(CPR)을 시도했지만, 불리는 결국 세상을 떠났다.

 

이날 기온은 27℃로, 습도가 높아 체감기온은 더 높았다. 불리는 발작과 구토를 하며 고통스럽게 죽어야 했다. 이런 날 차 안에 개를 방치하면 10분도 안 돼 죽을 수 있다고 한다.

 

구조 영상이 SNS(Social Network Service)에 퍼지면서, 네티즌이 견주를 비난했다. 그러자 견주가 직접 카메라 앞에 서서 반려견을 방치한 것을 후회한다고 사과했다. 그리고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눈물 흘리며 사과하고, 깊이 후회한 견주. [9뉴스 캡처 화면]

 

이름을 밝히지 않은 그는 “미안하다”며 흐느꼈다. 견주는 “불리는 나에게 아주 충성스러운 반려견이었고, 되돌릴 수만 있다면 되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10대 아들을 낭포성 섬유증(cystic fibrosis)으로 잃고, 실직했다. 집에서 내쫓긴 후 차에서 반려견과 노숙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는 잠잘 곳을 구하려고 차를 떠났고, 차 배터리가 다돼서 창문을 열어둘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견주는 “나는 그것이 실제라고 생각할 수 없었다”며 “스스로 ‘또 뭐야? 뭐가 더 있지? 내가 얼마나 더 당해야 하지?’라고 생각했다”고 통탄했다.

 

한편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가 동물학대 여부를 두고 이 견주를 조사 중이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