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사람과 반려동물 함께 묻힌다..벨기에 입법 추진

 

 

[노트펫] 벨기에 플랑드르 지역 정치권의 입법 추진으로 반려동물 주인이 반려동물과 함께 묘지에 묻힐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벨기에는 다른 유럽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묘지에 반려동물을 사람과 같이 매장하는 것을 금지했다. 반려동물 전용 묘지가 따로 있어, 사람 묘지와 분리했다.

 

공동 매장 입법을 추진한 벨기에 플랑드르 사회당 소속의 롭 빈더스 플랑드르 지역 의회 의장은 “반려동물들은 여러분 가족의 갈라놓을 수 없는 구성원이고, 사후에 당신과 당신의 반려동물에게 일어날 일을 당신이 결정하도록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려동물 주인과 반려동물을 화장해서, 한 유골함에 같이 담아 안치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현재는 반려동물 전용 묘지에 한 마리당 100~600유로(약 13만~77만원)를 내고 매장해야 했다. 지역마다 반려동물 전용 묘지를 세워야 한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림브뤼흐 주(州) 하셀트 시(市)에서 먼저 공동 매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나 새 법은 플랑드르 지역 의회에서 통과돼야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