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펭귄도 실내로'..얼마나 추웠으면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체감기온 영하 40도에 펭귄 실내로

 

 

[노트펫] 캐나다에서 강추위가 지속된 탓에 캘거리 동물원이 펭귄들을 실내로 옮겼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말 캐나다 앨버타 주(州) 캘거리 시(市) 기온이 영하 25℃ 밑으로 떨어지자, 캘거리 동물원은 지난 2017년 12월 30~31일 연말 행사를 취소하고, 펭귄 51마리를 실내로 옮겼다.

 

캘거리 기온이 영하 28℃로 떨어져 체감 기온이 영하 40℃에 달하자, 동물원은 펭귄일지라도 견디기 힘들다고 판단한 것. 펭귄을 실내로 옮기는 기준은 영하 25℃라고 한다.

 

남극에서 서식하는 야생 펭귄은 지방과 솜깃털 덕분에 극한의 추위도 견디지만, 동물원에서 나고 자란 펭귄은 추위에 취약하다.

 

특히 남극보다 더 온화한 기후에 서식하는 킹펭귄 종(種)도 있고, ‘클레오파트라’ 같은 킹펭귄 새끼도 있어서 실내행이 결정됐다. 킹펭귄이 황제펭귄보다 더 추위에 약하다고 한다.

 

한편 강추위로 바다가 언 탓에 토론토 북극곰 클럽도 13년 만에 처음으로 새해 토론토 북극곰 수영(Toronto Polar Bear Dip) 행사를 취소했다.

 

캘거리 동물원에 사는 어린 킹펭귄 클레오파트라.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