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밀렵꾼 잡기 위해 헬기서 뛰어내리는 개들

 

[노트펫] 야생동물 구조를 위해 약 2300미터 높이에서 뛰어내리는 '헬기 구조견'들이 있어 화제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K9 구조대 훈련소에서 7500피트(약 2286미터) 높이에서 뛰어내리며 '야생동물 살리기 훈련'에 나선 구조견들을 소개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지난 7년 간 야생 코끼리의 개체수가 3분의 1 가까이 줄어들고 2년 새 코뿔소 1200마리 가량이 사살되는 등 불법 밀렵꾼의 성행으로 홍역을 앓고 있다. 이 구조견들의 임무가 바로 남아공의 밀렵꾼들을 추적하는 것.

 

임무를 위한 훈련에는 헬기에 탑승해 핸들러와 약 2300미터 상공에서 뛰어내리는 과정 또한 포함돼 있다. 물론 하네스와 고글 등 특수장비를 필수적으로 착용하며, 심사를 통해 이 과정을 겁내지 않고 좋아하는 개들을 따로 선별했다.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한 세계 최초의 개'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셰퍼드 애로우 역시 이 케이스다. 스카이다이빙은 특히 밀렵꾼 발생 지역에 신속하게 착지해 그들을 추적하는 데 필요한 훈련.

 

 

K9 구조대 측은 "핸들러와 개 사이의 유대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구조견들은 각자 특성에 따라 냄새 추적, 빠른 대처에서 스카이다이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에 배치돼 활약할 예정이다.

 

구조대는 "개들은 어둠 속에서도 인간보다 훨씬 먼 곳까지 위치를 추적할 수 있으며, 덤불 속과 같이 인간의 접근이 어려운 위치에서도 추적이 가능하다"고 구조견의 역할을 설명했다.

 

이들에 따르면 트레이닝 과정은 경험을 통해 계속해서 개선돼가는 중이다.

 

애로우의 핸들러는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서로에게 의지한다. 신뢰가 있기에 기꺼이 구조견과 함께 위험지역에 뛰어들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