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뭐든지 함께 `1묘2견`

왼쪽부터 키코, 해리, 왓슨.

 

 

[노트펫] 흔히 개와 고양이는 사이 나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편견을 깨는 개와 고양이의 우정이 있다. 한 집에 살면서 무엇이든지 함께 하는 개 2마리와 고양이 1마리가 있다고 온라인 예술 잡지 보어드판다가 최근 소개했다.

 

23세의 주인은 골든 리트리버 수컷 ‘왓슨’와 ‘키코’ 그리고 고양이 ‘해리’를 키우고 있다. 매일 전쟁이 벌어질 거란 예상과 달리 세 녀석은 함께 어울리며 모든 것을 공유하고 있다.

 

거짓말 같은 우정은 이들의 인스타그램 속 사진들만 봐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팔로워 28만명이 세 친구의 특별한 우정을 응원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진들을 소개한다.

 

 

함께 낮잠을 즐기는 키코, 해리, 왓슨.

 

 

 

 

창밖 풍경을 감상하는 해리(맨 왼쪽)와 감상하다가 잠든 왓슨, 키코.

 

 

샤워도 같이 하는 고양이 해리와 골든 리트리버 왓슨.

 

 

 

Three sweet little angels...

W a t s o n ✧ K i k o(@wat.ki)님의 공유 게시물님,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