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개에 물 끼얹어 동사시킨 시베리아 견주

[유튜브 동영상 캡처 화면]

 

[노트펫] 시베리아에서 견주가 추운 겨울밤 반려견에게 물을 붓고 얼어죽도록 방치한 견주가 공분을 샀다고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지난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결국 그 개는 저체온증으로 안락사 됐다.

 

러시아 야쿠티아 공화국의 수도 야쿠츠크에서 견주가 영하 32℃ 추위 속에서 1살 된 반려견에게 수차례 물을 끼얹고, 야외에 방치했다.

 

반려견은 극심한 추위 속에서 낑낑거렸고, 그 소리를 들은 이웃이 동물보호단체에 신고했다. 동물보호단체가 그 개를 구조해서, 동물병원에 데려갔지만, 결국 저체온증을 이겨내지 못해 안락사 시켜야 했다.

 

22초짜리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견주의 학대가 고발되자, 견주를 처벌해달라는 청원운동에 1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했다. 러시아 정치권에서도 견주를 기소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3건

  • 그레이트 찬 2017/11/30 11:38:10
    사람이 이렇게 잔인할수가 있나

    답글 39

  • 누리♡ 2018/01/27 02:48:26
    그날씨에 내보낸것도 모자라서 물까지 뿌리냐;;

    답글 12

  • rkdthfk 2018/02/25 04:02:52
    입양해서 같이 살기로 마음 먹었으면 반려견이 아니라 가족인거지 어떻게 그런 잔인한 짓을 반려견을 키우는 견주로서 이런 행동은 처벌을 받아야 된다고 생각해요 학대를 할꺼면 뭐하러 팻샵가서강아지를 왜 입양해 옵니까? 자신이 반려견이고 내가 주인한테 그런 취급을 받는다고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외롭고 힘들지

    답글 1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