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돈없다며 자가진료하다 고양이 죽이고, 뺏기고, 처벌까지

목욕 소금으로 목욕시키고, 사람 약 사용해

 

 

[메트로 캡처 화면]

 

[노트펫] 영국에서 20대 커플이 동물병원비를 아끼려고 인터넷에서 검색한 정보로 아픈 고양이들을 치료하려다가, 고양이들이 눈을 잃고 안락사 당했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6세 동갑내기 커플인 수재너 셀프와 매그노 수자는 지난 7일 맨스필드 치안법원에서 동물복지법 위반으로 반려동물 소유 금지 판결과 함께 12개월 사회봉사명령, 6주간 통행금지령을 받았다.

 

또 치안법원은 커플에게 고양이 한 마리당 450파운드(약 66만원)씩 동물병원비를 벌금으로 내고, 추가 피해보상금 85파운드(12만원)도 지불하라고 판결했다.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는 지난 6월 익명의 신고 전화를 받으면서, 커플의 비상식적인 치료가 드러났다. 잉글랜드 노팅엄셔 레트퍼드 그레인지 로드에 사는 커플이 기르는 고양이 7마리의 상태가 걱정스럽다는 전화였다.

 

대니얼 브래드쇼 RSPCA 조사관은 이 커플의 집을 방문해, 어미고양이 ‘밴디트’와 새끼고양이 6마리의 상태를 살폈다. 상황은 심각했다. 밴디트는 고양이 독감으로 불리는 고양이 상기도 질환에 걸렸고, 새끼고양이 6마리 중 한 마리의 다리가 부러진 데다 결막염에 걸린 새끼고양이들도 있었다.

 

브래드쇼 조사관은 고양이들을 동물병원에 데려갔다. 다리가 부러진 새끼고양이도 어미의 고양이 독감을 옮아서, 다리 골절 수술을 받더라도 살기 힘들 것이란 진단을 받았다. 결국 그 새끼고양이를 안락사 시킬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다른 새끼고양이들도 결막염 악화로 안구 제거 수술을 받아야 했다.

 

돈이 없다는 이유로 커플은 구글에서 ‘새끼고양이 다리를 치료하는 방법’을 검색한 뒤에, 다리가 부러진 새끼고양이를 목욕용 소금으로 목욕시켜서 치료하려고 했다. 또 결막염에 걸린 고양이들에게 사람이 쓰는 점안액과 연고를 사용했다.

 

하지만 브래드쇼 조사관은 많은 수의사들이 치료비를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고, 많은 동물보호단체들도 치료비를 지원하는 상황에서 커플의 변명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한편 RSPCA가 치안법원 명령으로 어미고양이 밴디트를 맡았고, RSPCA는 살아남은 새끼고양이들을 입양시키기로 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