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길거리에서 변사한 반려동물 확인할 수 있다

서울 강남구, 로드킬 동물사체 1차 보관 뒤 전문처리키로..누구나 확인 가능

 

 

어느날 갑자기 집을 나가버리거나 잃어버린 반려견과 반려묘를 찾기 위해 갖은 수를 써보지만 도통 찾을 수가 없다.

 

찾다찾다 시간이 흐르면 죽음을 확인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가슴은 미어지지만 기약없이 찾는 것보다는 나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서울 강남구가 로드킬 당한 동물 사체의 처리방식을 바꾸기로 하면서 이같은 최후의 확인이 가능해지게 됐다.

 

강남구는 지난 2일 매년 500여 건씩 발생하는 로드킬 등 동물사체 처리를 기존 종량제쓰레기 봉투에 버려 소각하는 처리방식에서 냉동보관 후 위생적인 전문처리 방식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수서동에 있는 생활쓰레기 중간 적환장에 사체보관 냉동고(1100㏄)를 설치해 매일 발생하는 동물사체를 보관하고, 이곳에 보관일자·수량·무게·사체 종류 등을 기록한 보관일지를 별도 작성해 관리한다.

 

이어 냉동고에 기준 일정량이 넘으면 계약된 전문처리업체가 20kg 특수박스에 사체를 담아 전문소각시설에 운반해 소각 처리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이 과정에서 누구나 강남구 청소행정과로 문의하면 유기된 반려동물 사체의 보관여부와 동물사체 처리과정을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각 지자체는 120 민원 서비스를 통해 길거리에서 죽은 동물사체를 수거해 처리하고 있다.

 

야생동물은 물론이고 사람과 함께 살던 반려동물도 예외가 없다. 지금까지는 사실상 보관 기간이나 확인절차 없이 그때그때 소각 처리하는 방식이었다.

 

강남구는 "아직까지 반려동물 사체 장묘문화가 미국·일본처럼 일반화되지 않은 우리나라에서 반려견 유기 민원도 신속히 처리할 수 있고 청결한 도시 이미지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시행결과를 토대로 2단계 조치로 반려동물에 대한 동물사체 등 타당한 처리 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남구는 이와 함께 로드킬 당한 동물 처리 방식을 바꾸는 만큼, 적극적 홍보를 통해 동물사체를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리거나 유기시에는 강력한 과태료 부과 등 조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