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文대통령, 유기견 입양..'약속 지켰다'

(상보)청와대 "토리, 데려오는 일자 논의중"
풍산개 '마루', 고양이 '찡찡이' 청와대 동반이사
찡찡이 입주, 문 대통령이 직접 트위터로 알려 눈길

 

청와대는 14일 유기견 토리를 청와대에 데려오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 운동기간 내놨던 유기견 입양 약속을 지켰다.

 

청와대 이사 시 함께 온 반려견 마루와 반려묘 찡찡이, 그리고 유기견 토리가 퍼스트펫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측은 14일 "토리의 입양시기와 방법, 청와대에 데려오는 일자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리는 2년전 식용으로 도살되기 전 한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한 강아지다. 지금껏 새가족을 찾지 못하고 있다가 대선 기간 중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보호단체 등의 유기견 입양 제안에 '토리'를 입양하겠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편견과 차별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는 철학과 소신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며 토리 입양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반려동물 핵심 5대 공약을 내놓으면서 유기견 재입양 활성화를 그 중 하나로 꼽았다. 취임과 거의 동시에 자신의 공약 실천에 나선 셈이다.

동물보호단체들은 토리의 입양이 유기견에 대한 관심과 재입양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풍산개 마루. 당선 이전 양산 자택에서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 13일 홍은동 자택에서 청와대 관저로 이사했다.

 

경상남도 양산 자택에 살던 10살 풍산개 마루, 유기묘 출신의 반려묘 찡찡이도 함께 데려왔다.

 

가족으로 함께 살아온 만큼 데려오지 않는 것이 더 이상했다.

 

문 대통령은 마루와 함께 산책하는 시간이 가장 즐겁다고 했으며, 찡찡이는 특히 쥐를 곧잘 잡아와 애정을 샀다.

퍼스트펫들의 입양 소식을 알리는 방식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찡찡이의 이사 소식을 14일 오후 "찡찡이가 입주했는데, 걱정이 생겼네요"라며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직접 알렸다. 지난 10일 이후 첫 글이 찡찡이 소식이었다.

 

양산 자택에서 찡찡이를 안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이전 모습. 

 

문 대통령은 "관저 구석의 유리창문과 미닫이 한지창문 사이의 좁은 틈에 딱새가 새끼 5마리를 키우고 있는데, 제가 당선된 날 부화했다고 합니다"라며 "찡찡이는 양산집에서 때때로 새를 잡아와서 기겁하게 했었거든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찡찡이가 양산에서처럼 주특기를 발휘(?)하지는 않을까 하는 염려가 담겼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