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용인 기흥호수공원에 국내 최대 반려견 놀이터 개장

용인시, 12일 개장…4천㎡규모 각종 놀이시설 갖춰
지난해 구갈레스피아에 이어 두번째

 

정찬민 용인시장이 정식개장에 앞서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용인 기흥호수공원에 국내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터가 들어섰다. 용인에는 지난해 조성된 구갈레스피아에 이어 두번째로 반려동물 놀이터가 생겼다.

 

용인시는 기흥구 하갈동 기흥호수공원내 유휴공간 4000㎡에 시민들이 반려동물과 자유롭게 산책하고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는 놀이터를 조성, 12일 정식 개장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지금까지 가장 규모가 큰 반려동물 놀이터는 지난 2015년 수원 광교 호수공원에 조성된 것으로 3524㎡였다.

 

 

 

이번에 조성된 기흥호수공원 반려동물 놀이터는 기흥구 하갈동 청명IC 입구사거리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한국민속촌에서 차량으로 10분이면 이용할 수 있다.

 

놀이터 둘레에는 울타리가 쳐져 있으며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해 중·대형견과 소형견이 놀 수 있는 공간으로 분리했다.

 

내부에는 반려견이 오르내리며 놀 수 있는 기구인 도그워크·저니브릿지를 비롯해 굴을 통과하는 형태의 휴틀라인·하임벤치, 막대기 형태의 위브폴 등 다양한 놀이·훈련시설이 갖춰져 있다.

 

 

 

또 배변봉투가 달린 배변함과 음수전이 설치됐으며,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야외테이블과 파고라도 마련됐다.

 

놀이터는 누구나 반려동물과 함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나 질병이 있거나 사나운 맹견,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반려동물은 입장할 수 없다.

 

이미 각 지자체에 조성된 반려견 놀이터과 입장 규정이 같다.

 

 

 

운영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9시~오후6시까지이며, 월요일은 환경정비 등 유지관리를 위해 휴장한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시민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반려견을 데리고 자유롭게 산책할 수 있는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기흥호수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자유롭게 산책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이번에 놀이터를 조성했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또 "이제 반려동물도 한 가족"이라며 "앞으로 반려동물과 관련한 다양한 시설을 대폭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용인시는 현재 조성중인 3개 반려견 놀이터를 시작으로 반려동물들을 위한 장례식장과 병원, 훈련소, 상담센터, 문화공원 등 다양한 시설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