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여기를 봐도 개모차, 저기를 봐도 개모차

박람회장을 장악한 개모차 군단

 

 

 

[노트펫] 이곳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2018 인터펫 아시아퍼시픽 박람회 현장이다.

 

인터펫은 일본 최대 반려동물용품산업박람회로 꼽힌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업체 11곳을 포함해 총 503개 업체가 참여해 일본 내 용품 트렌드를 선보였다.

 

인터펫은 일반 보호자들이 참가하는 B2C 박람회로 간식이나 옷 제품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호자들이 자신들의 반려견과 고양이를 데리고 와 먹여보고 입혀 보는 것.

 

"박람회 왔어요"

 

그런 가운데 박람회장을 찾은 반려견들의 모습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앗, 새로운 유모차다."

 

우리나라는 수많은 인파 속에서 안거나 주로 목줄을 하고 현장을 누빈다.

 

"닥스훈트 가족이예요."

 

하지만 인터펫에 만난 개들은 대부분 개모차라고 불리는 캐리어에 타고 있었다.

 

"동서남북입니다."

 

소형견은 물론 대형견까지 개모차에 탄 모습은 자못 이색적이다.

 

"주인들이 여기서 개모임하나봐."

 

거리에서는 주로 목줄을 하고 다니는 일본의 강아지들. 왜 이런 모습으로 박람회장을 찾은 것일까.

 

반려동물은 개모차에 태워서 입장해 달라는 안내 문구

 

그것은 다름 아닌 박람회 주최측이 정한 입장 규칙때문이었다. 개나 고양이를 데리고 올 경우 가급적 유모차에 태울 것을 규칙으로 내세웠다.

 

포메가 대체 몇 마리?

 

다른 사람에게 피해 주기를 극도로 싫어한다는 일본인들. 박람회 문화에서도 이런 국민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나도 유모차 타야할 것같은데.."

 

어딜 가나 예외는 있다. 바로 이 푸들처럼 말이다. 하지만 다른 이들의 시선을 의식해 한껏 치장한 모습은 똑같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