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유기유실동물 공고, 네이버에서도 본다

 

[노트펫] 네이버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운영하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상의 유기·유실동물 공고를 볼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5일 실종된 반려동물을 찾거나, 유기동물 입양을 고려중인 이용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검색 결과를 통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네이버 검색 결과에서 지방자치단체와 유기동물 보호시설에 보호중인 강아지, 고양이 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네이버 모바일 및 PC 검색창에 '서울 유기동물', '성남시 유기동물'과 같이 '시/도 혹은 시/군/구+유기동물' 형태의 키워드나, '실종견 조회' '실종묘 조회' '실종견 찾기' '실종묘 찾기' 등과 같은 키워드를 입력하면 유기되었거나 실종된 동물 정보를 접할 수 있다.

 

강아지의 경우 '포메라니안 유기동물'과 같이 '품종+유기동물'과 같은 키워드를 통해 품종에 따른 유기견 정보도 만나볼 수 있다.

 

유기 및 유실동물 정보는 해당 동물의 △사진 △품종 △성별 △털색 △체중 △예상나이 △특징 뿐만 아니라 △발견장소 △보호장소 △연락처정보 등으로 구성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