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똥꼬발랄 '허시'의 회사 생활기

 

[노트펫] "2017년 1월 9일 미국에서 태어났어요. 지금은 한국 법인에서 모델로 일해요."

 

강아지, 고양이, 악어 등등 로고에 동물 캐릭터를 쓰는 회사들이 꽤 된다.

 

 

어느 의류 브랜드는 강아지 로고 덕분에 동물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이들은 한 벌씩 갖고 있을 정도다.

 

이런 브랜드들은 종종 회사에서 로고에 나오는 모델을 실제로 키우기도 한다.

 

 

바셋하운드 허시도 그중 한 녀석이다.

 

올 1월 태어난 허시는 구두 회사의 모델견이다. 편안함을 강조하는 컴포트 슈즈로 유명한 미국 브랜드 허시파피의 한국법인에서 근무한다.

 

 

허시파피는 바셋하운드의 다른 이름이고 1958년 브랜드 탄생 때부터 바셋하운드를 로고로 쓰고 있다.

 

인형은 물론이고 포스터 등 바셋하운드를 전면에 포진시켜 놓고 있다. 

 

 

허시는 한국법인 허시파피코리아가 올 3월 SNS를 오픈하면서 모델로 기용됐다. SNS 오픈을 기획하면서 분양을 받았다. 미국에서 태어났으니 파견 근무라고 해야할까.

 

주로 직장인들이 회사 생활을 하면서 겪는 일들을 표현하는 사진과 동영상에 출연하고 있다.

 

 

바셋하운드 특유의 축처진 귀와 커다란 눈이 회사 생활에 지친 직장인들의 표정을 연기하는 데 제격이다.

 

허시는 누가 돌보고 있을까.

 

강아지였을 때는 사무실에서 직원들과 함께 지냈다. 하지만 개춘기를 지나면서부터는 활동성과 덩치를 감안해 경기도 일산의 한 테마파크에 별도의 사무공간을 마련해 줬다.

 

 

평소에는 그곳에서 다른 개들과 지내다가 일이 있을 때 회사에 나온다.

 

허시가 종종 회사에 나온다고 해서 직원들이 그냥 지나칠 수는 없단다. 주말에는 회사 대표의 집에서 지내는 최측근이기 때문이다.

 

허시는 지금 사원급 직원. 내년엔 대리로 승진할 수 있을라나. 허시의 날로 능숙해지는 회사 생활도 기대해봄직하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