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부활한 강아지로봇 아이보, 음성 명령까지 알아듣는다

 

[노트펫] 소니가 12년 만에 강아지 로봇 '아이보(AIBO)'의 신모델을 출시한다.

 

소니는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품 발표회에서 아이보를 공개, 내년 1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히라이 가즈오 사장이 무대에 올라 신제품을 소개했다.

 

아이보는 소니가 1999년 처음 선보인 가정용 로봇이다. 이후 구조조정 차원에서 2006년 생산이 중단됐으나, 올해 다시 신모델을 선보인 것.

 

히라이 사장은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맺는 능력을 가진 로봇이 소니의 미래를 제시할 것으로 믿고 1년 6개월 전부터 아이보 신형 개발을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신형 아이보는 AI가 탑재돼 음성 명령 인식이 가능하다. 실제 반려견처럼 주인을 알아보고 미소나 칭찬에 반응하는 등 감정을 흉내 낼 수 있다. 

 

카메라와 다양한 센서를 통해 공간을 인식하고 장애물을 피하며, 최단 거리를 찾아 움직이는 것도 가능하다. 인터넷을 통해 집안 내 가전제품 제어도 할 수 있다.

 

소니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받는다. 내년 1월 11일 정식 발매되며 가격은 19만 8000엔(한화 약 193만 7000원)이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