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관악구, '고양이 맞춤형' 급식소 21개소 설치

관악구 내 21곳에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

 

[노트펫] 서울 관악구가 '길고양이 급식소' 21개소를 마련, 운영에 들어간다.

 

구는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와 함께 길고양이가 많이 서식하는 인헌동, 난향동, 대학동, 서울대학교 등에 급식소 21개소에 특별 제작한 급식 시설을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급식소 디자인은 서울대 수의학과 학생들의 재능 기부로 만들어졌으며, 가로, 세로, 높이 각 45cm 크기로 주변 환경과 잘 어울리도록 친환경 나무로 제작했다.

 

측면 디자인은 관악(Gwanak) 영문 첫 글자 ‘G’를 따옴과 동시에 꽉 쥔 주먹을 형상화, ‘반려동물을 감싸주다(손으로 쥐다)’는 의미를 담았다.

 

고양이들이 외부를 등지고 밥을 먹는 일반적인 구조와는 반대로 시야를 확보하고 편안하게 밥을 먹을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관악구 길고양이는 약 1만 마리로 추정되며, 소음, 쓰레기봉투 훼손 등 길고양이 관련 생활불편 민원은 지난 상반기에만 40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이번 급식소 설치로 소음 및 쓰레기 봉투 훼손이 크게 줄어들 것이며 길고양이와 공존할 수 있다는 인식 개선에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급식소는 지역 캣맘이 주축이 된 자원봉사자들이 맡아 먹이 주기, 청소 등 실질적 관리를 하게 된다.

 

구는 공공근로를 통해 급식소 주변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급식소 근처에서 생포한 고양이에게 중성화 수술을 지원해 관내 길고양이 중성화율을 높일 계획이다.

 

유종필 구청장은 "길고양이 급식소는 길고양이 문제로 인한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