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바른정당 '반려동물 특위' 동물보호소 봉사

고양동물보호센터를 방문한 바른정당 반려동물 특별위원회


바른정당 '반려동물 특별위원회'가 24일 경기 고양동물보호센터를 방문해 유기동물 현황과 관리 실태를 점검, 봉사활동을 펼쳤다.

 

정병국 특위 위원장은 봉사활동에 앞서 "법적·제도적 관리와 지원체계가 미흡해 반려동물 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며 "관련 산업의 무분별한 확장으로 반려동물의 생명권이 침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특위의 활동을 통해 반려동물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정착시키는 한편, 관계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에는 정병국 위원장, 정운천 최고위원을 비롯해 문정림 위원(서울영등포을), 박영용 위원(광주광산갑), 박재영 위원(경기의왕과천), 하헌식 위원(광주서구을) 등 특위 위원과 정용만 서울 은평을 당협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동물보호센터 청소와 유기동물 목욕 등 봉사활동을 진행했으며 반려 동물등록제 등의 실효성 강화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지난 19일 발족한 '바른정당 민생특위 20' 가운데 하나인 반려동물 특위는 이날 봉사활동에 이어 25일 오후 2시에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 간담회의실에서 반려동물 관련 정부, 시민사회단체, 기업, 학계 등의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반려동물 정책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