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착한 집사가 우리 꽃밭 만들어줬다나옹"

일산 한 아파트에 들어선 고양이 정원..쓰레기투기장을 고양이 쉼터로 바꿔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에 마련된 고양이 정원에서 지내는 길고양이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 이곳 상가 주차장 한쪽에는 '고양이 정원'으로 불리는 특별한 공간이 있다.

 

데이지, 꽃잔디, 분꽃, 수레국화 등 알록달록한 꽃이 만발한 정원 안에는 길고양이 네 마리가 꽃냄새를 맡거나 늘어지게 잠을 잔다. 냥이들의 꽃밭 보금자리다.

 

하지만 오랜만에 이 아파트를 지나는 사람은 놀랄 수밖에 없다. 올 초까지만 해도 정원 자리는 쓰레기나 나뭇가지가 1~2m 쌓인 버려진 땅이였기 때문이다.

 

그 버려진 자투리 땅을 손수 치우고 가꿔 고양이 정원으로 변신시킨 이는 이 아파트에 사는 김미정 씨다.

 

올 3월 김미정 씨가 조성한 고양이 정원. 팻말은 이웃집 미대생이 재능 기부로 만들었다

 

김 씨는 19일 노트펫과의 통화에서 "관리사무소에서도, 상가에서도 손 쓸 수 없어 방치된 땅이었어요. 상가 주차장과 화단 경계의 서너 평 남짓한 곳인데, 제가 정원을 만들고 가꾸고 대신 고양이들이 지낼 수 있도록 상가 분들께 협조를 요청드려 모두 잘 지내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고양이 정원이 꾸며진 것은 지난 3월. 김 씨는 이 무렵 화단에서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죽은 걸 발견했다.

 

"제가 이곳에 밥을 주는 걸 안 어미 고양이가 새끼 세 마리를 놓고 갔는데 그중 '고동'이라 이름 붙인 녀석이 보이질 않아 궁금해하고 있었어요. 다시 어미에게 갔나 싶었는데 한 달쯤 뒤에 고동이가 두꺼운 장미 덤불 사이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죽었더라고요."

 

김 씨는 이 사건을 계기로 장미 덤불을 정리하려고 했지만 쓰레기와 각종 폐자재가 쌓인 공간 때문에 화단 안쪽으로 들어갈 수조차 없었다.

 

이에 김 씨와 그의 남편, 아들까지 세 사람이 의기투합해 높게 쌓인 쓰레기를 걷어내 리어카로 옮기고 흙을 고르게 펴 그곳에 꽃씨를 뿌렸다. 장장 이틀이 꼬박 걸린 작업이었다.

 

김미정 씨는 남편과 아들의 도움을 받아 쓰레기더미를 치우고 꽃씨를 뿌렸다

 

막 모종을 심었을 때의 모습. 호기심에 다가온 고양이

 

거기에 고양이 정원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이웃집 미대생이 정원 팻말까지 만들어주면서 정원은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김 씨는 5년 전부터 단지 안에 고양이 급식소를 만들어 길고양이 밥을 챙기고 있다. 이제 고양이 정원까지 생기면서 챙겨야 할 곳은 두 군데로 늘었다.

 

그는 "5년 전 강아지를 기르기 시작하면서 동물과 교감이 된다는 걸 알게 됐어요. 그때부터 길에 사는 고양이에게도 눈이 가고 마음이 가서 밥을 챙겨주고 있어요"라고 웃음지었다. 

 

"집사 덕에 꽃밭도 생기고 집도 생기고 편하다냥"

 

고양이 급식소 역시 당시 만나면 밥을 주던 길고양이가 로드킬 당한 모습을 보고 김 씨가 직접 나서 만든 것이다.

 

김 씨는 "쓰레기만 쌓여 있을 땐 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리며 지나가던 곳이었는데 이제 꽃밭에서 고양이가 노는 게 보기 좋아고들 하세요"라며 "고양이에게도 이곳이 쉼터겠지만 사람에게도 그런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