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알아두면 쓸데없는 고양이 잡학사전

 

고양이에 대해서는 아직도 많은 부분이 미지의 영역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개에 비해 고양이의 습성이 알려지기 시작한 건 비교적 최근 일이고, 게다가 집사로서 고양이의 마음은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고양이를 키우기 위해 꼭 알아둬야 하는 건 아니지만, 알아 두면 재미있는 몇 가지 의외의 상식들을 소개해 본다.

 

‘냥덕’이라면 원래 알고 있던 상식은 몇 개나 되는지 비교해보는 것도 좋겠다.

 

고양이는 입으로도 냄새를 맡을 수 있다

 

인터넷에 발 냄새를 맡고 소스라치게 놀란 듯 입을 떡 벌리는 고양이의 사진을 본 적이 있는지?

 

실제로 고양이는 입을 벌리고도 냄새를 맡는다.

 

이것을 ‘플레맨 반응’이라고 하는데, 수컷이 암컷 고양이를 탐색할 때도 이 기관을 이용한다.

 

고양이에게 우유를 주면 안 된다

 

왠지 어릴 때부터 아기 고양이가 할짝할짝 접시에 담긴 우유를 핥아 먹는 장면이 이미지처럼 형상화되어 왔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사람이 먹는 우유를 주면 설사를 일으키기 쉽다. 요즘에는 반려동물 전용 우유도 나와 있으니, 그런 것이라면 괜찮다.

 

고양이는 눈으로도 키스한다

 

얼굴을 마주보고 천천히 눈을 깜빡거리는 행동을 고양이의 ‘눈 키스’라고도 한다.

 

이것은 상대방을 편안하게 느끼며, 애정을 표현하는 행동이다.

 

고양이는 하루에 600번 이상 그루밍한다

 

자지 않고 깨어 있는 시간의 30%를 자기 몸을 단장하는 데 쓰는 고양이는 하루에 600번에서 1000번 가까이 자기 몸을 핥는다고 한다.

 

하얀 고양이는 귀가 안 들릴 가능성이 높다

 

특히 흰색 털에 파란 눈을 가진 고양이는, 파란색 눈 쪽의 귀가 안 들릴 때가 많다.

 

불러도 영 반응이 없다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고양이는 ‘꺅꺅’처럼 들리는 높은 소리를 낼 때가 있다

 

이것을 ‘채터링’이라고 하는데, 주로 사냥감이 눈앞에 있는데 잡기 어려운 상황에서 내는 소리다.

 

사람의 말로 옮기자면 '잡고 싶어 미치겠다!’ 정도가 될 듯하다.

 

모든 고양이가 캣닢을 좋아하는 건 아니다

 

‘고양이 마약’이라고 불리는 캣닢이나 마따따비는 고양이의 신경 안정이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하지만 의외로 30% 정도의 고양이가 선천적으로 캣닢에 반응하지 않는다.

 

또한 생후 6개월 미만의 아기고양이들도 반응하지 않다가, 성묘가 되면 반응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 고양이가 이상한 게 아니니 걱정 마시길.

 

고양이도 수영할 수 있다

 

사막 출신이라 물을 싫어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고양이도 대부분은 수영할 수 있다.

 

야생에서 생존을 위해 수영 능력은 필요했지만, 털이 젖으면 몸이 무거워지기 때문에 많은 고양이들이 물에 들어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

 

하지만 수영을 즐기는 고양이라고 하여 ‘swimming cat’이라는 별명이 있는 ‘터키쉬 반’이라는 품종의 고양이도 있다.

 

고양이는 단맛을 못 느낀다

 

육식동물인 고양이는 단맛을 느낄 필요가 없도록 진화했다.

 

그래서 초콜릿이나 아이스크림 등에 큰 흥미를 느끼지 않는 것이다. 대신 신맛을 느끼는 감각이 뛰어나다.

 

이집트에는 고양이 얼굴을 한 신이 있었다

 

현재의 길고양이들은 종종 애물단지로 여겨지지만, 고대의 고양이들은 신으로 추앙받았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집에 불이 나면 화재 진압보다 고양이를 더 걱정했다고 한다.

 

바스테트 신은 고양이의 형상을 하고 있는데, 그 발밑에 모성애를 상징하기 위해 새끼 고양이를 두기도 했다.

박은지 객원기자sogon_about@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