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헤헤, 제가 홍보대사 됐어요"

편의점에 경찰 출동하게 만든 리트리버 뺀찌

긴급신고 헬프폰 홍보대사 임명

 

 

경찰을 편의점에 긴급출동하게 했던 골든 리트리버가 이번엔 편의점 긴급신고 홍보대사가 됐다.

 

부산경찰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긴급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동공지진하게 만들었던 그 녀석, 뺀찌가 취직을 했습니다. 편의점 긴급신고 명예홍보견으로 취직했는데요'라고 밝혔다.

 

또 수북히 쌓인 간식을 소개하며 '뺀찌가 받은 두둑한 연봉'이라고도 소개했다.

 

뺀찌는 지난 3월 부산경찰 페이스북에 소개되며 큰 관심을 끈 녀석이다.

 

긴급신고에 출동한 경찰, 편의점에서 만난 건

 

당시 부산 동부경찰서는 편의점에서 헬프폰을 통해 들어온 긴급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헬프폰은 전화보다 긴급하게 도움을 청하는 용도인 만큼 경찰은 강도 사건을 의심하며 현장으로 갔다.

 

하지만 현장에는 눈웃음을 짓는 리트리버 한 마리가 경찰관들을 반겼다.

 

 

알고 보니 큰 개가 갑자기 편의점에 들어오자 직원이 다급한 마음에 헬프폰을 누른 것이었다.

 

하지만 뺀찌가 편의점에 들어갔던 같은 시각, 뺀찌의 주인은 느닷없이 가출한 녀석을 찾기 위해 119센터에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고 뺀찌는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그 인연으로 뺀찌는 편의점 긴급신고 전화인 '헬프폰'의 명예홍보견까지 됐다.

 

부산경찰은 페북지기는 '쌓여 있는 간식을 바라보며 세상 다 가진 미소를 짓고 있는 리트리버 뺀찌의 귀여움을 봐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