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원주시, 도로변 쉼터를 애견공원으로

 

강원도 원주시가 도로변 쉼터를 애견공원으로 조성한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 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흥업면 흥업리 국도 대체 우회도로변에 있는 국토교통부 소유 흥업쉼터 9295㎡ 중 4000㎡를 리모델링해 애견공원으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개장 목표다. 

 

축구장 절반이 넘는 크기로 강원도 내에서는 처음 조성되는 애견공원이라는게 시의 설명이다. 흥업쉼터는 운전자쉼터로 조성됐으나 이미 주변 애견인들 사이에서 반려견을 데리고 나들이하는 명소로 알려져 있다. 

 

애견공원은 펜스를 이용해 소형견과 대형견 공간을 분리하고 파고라, 놀이시설, 관리사무소, 급수, 펜스, 기타 부대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동물병원에서 등록을 마친 반려견만이 칩을 통해 공원 출입이 가능하다.

 

시는 반려견이 없는 일반 시민도 펜스 밖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도로 쉼터 본연의 기능에도 문제가 없도록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원주시에 등록된 애견은 1만 마리로 그 수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또한 등록되지 않은 애견을 합하면 2만 마리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