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고마워, 안내견' 오늘, 26번째 세계 안내견의 날


시각장애인의 벗이자 빛이 되어 주는 시각장애인 안내견. 오늘(26일)은 26번째 맞는 '세계 안내견의 날'이다.

 

1992년 비영리단체인 세계안내견협회(IGDF)가 처음 지정한 이래 매년 4월 마지막 수요일에 전 세계 28개국 84개 단체를 중심으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세계 안내견의 날을 맞아 삼성화재 안내견학교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염리동 서울여자중학교에서 '안내견 인식개선을 위한 체험수업'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안내견의 귀여운 모습에만 집중하지 않고 안대를 쓰고 안내견과 함께 걸어보는 체험을 했다. 시각장애인을 이해하기 위해 흰지팡이도 이용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또 앞으로 '안내견 보조 표지' 발급 신청서에 필요한 강아지들의 증명사진을 찍은 동영상을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안내견 후보 강아지들이 입고 있는 주황색 조끼(퍼피코트)는 '퍼피워킹 중인 1년 미만의 강아지'가 착용하는 것이다.

 

 

이렇듯 오늘날 시각장애인들의 삶을 돕는 안내견은 대부분의 특수목적견과 마찬가지로 전쟁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다.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안내견은 1차 세계대전 이후 본격적으로 길러졌다.

 

전쟁 중 독가스에 노출되어 시력을 잃은 수천 명의 상이군인들을 치료하던 독일 의사 게하르트 스탈링이 우연히 자신의 반려견이 그들과 교감하는 것을 보면서부터다.

 

스탈링은 독일 적십자와 함께 1916년 독일 북부 니더작센주 올덴버그에 안내견 학교를 설립했다.

 


당시 안내견은 상이군인들을 대상으로 본, 브레슬라우, 드레스덴 등에서 600마리가 배출됐으나, 안내견의 질 저하 문제로 1926년 문을 닫기도 했다. 

 

이후 미국 도로시 유스티스가 1927년 'The Seeing Eye' 안내견학교를 만들어 오늘날 가장 오래된 안내견 학교로 운영 중이다.

 

현재 전 세계 안내견은 약 2만 5천여 마리로, 미국 1만, 영국 5000마리 등 주요 국가에서 양성되고 있다.

 

국내에는 1993년 삼성화재 안내견학교가 문을 열면서 본격적으로 훈련이 시작됐다.

 

안내견 훈련을 받는 개 중에서 안내견으로 합격점을 받는 아이들은 30% 정도. 안내견을 준비하는 개들은 오늘도 누군가의 눈이 되기 위해 부단한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