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개·고양이 시중 드는 드론이 나온다?

IBM, 펫시터 드론 특허 출원

 

 

집 안에 홀로 있는 개나 고양이들을 위한 제품들이 쏟아지고 있다.

 

자동 배식기는 기본이고 IT 기술을 결합, 바깥에 있는 주인이 집에 홀로 있는 반려동물을 지켜보고 말을 걸 수도 있고, 정해놓은 시간에 맞춰 반려동물 전용 TV를 보게 할 수도 있다.

 

그래도 가시지 않는 갈증은 홀로 있는 외로움. 그런데 이런 외로움을 달래 주기 위한 드론이 나올 수도 있을 전망이다.

 

4일 미국 포춘 온라인판에 따르면 글로벌 IT기업 IBM은 최근 개와 고양이, 그리고 여타 반려동물들의 시중을 들 수 있는 드론 아이디어에 대해 특허를 신청했다.

 

인공지능(AI) 의사 왓슨을 이미 개발한 IBM의 반려동물용 드론은 독시터(Dog Sitter)와 같은 역할을 하는 개념이다.

 

기본적으로 반려동물을 먹이고, 훈련시키며, 또 집안 곳곳을 긁거나 집안 내 물건을 망가 뜨리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IBM이 특허를 신청한 반려동물용 드론은 이미 상용화된 드론에 있는 카메라와 여러 액세사리 외에 반려동물의 행동을 고려한 몇 가지 기능이 더 첨가됐다.

 

반려동물이 드론에 올라탈 수 있는 가능성을 감안했고, 반려동물이 울거나 짖거나를 감지하는 마이크와 적절한 실내 온도 유지를 위한 다양한 센서들도 들어간다.

 

또 홀로 있으면서 분리불안 행동을 보일 경우를 대비해 훈련 겸 놀이도 가능한 기능도 첨가돼야 한다. 카메라로 이상 행동을 감지하면 인터넷에 연결된 반려동물 장난감이 작동하도록 하는 식이다.

 

또 반려동물과 놀면서 음성을 통해 칭찬할 수 있는 기능도 드론에 탑재되며, 사료를 줄 때는 적정량을 유지하도록 칼로리 추적기도 달린다.

 

잘못된 행동을 할 경우 "안돼" 등의 경고 명령어도 방송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밖에서 용변을 보는 개를 위해 배변 조짐이 보이면 문이 열리도록 하는 아이디어 역시 특허에 들어갔다.

 

IBM이 반드시 이런 드론 펫시터를 개발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펫시터 역할을 하는 드론에 대한 일종의 개념 설계로 특허 출원 자체 만을 갖고 추후 기술료 수입을 얻을 수도 있다.

 

IBM 대변인은 포춘에 "특허 출원에 참여한 연구원들이 시스템과 드론에 대한 지식을 활용해 미국 내 수십억 달러 규모의 반려동물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