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도끼, 개농장 강아지 해외입양 봉사

 

[노트펫] 래퍼 도끼가 광주광역시의 한 개농장에서 구조된 강아지들의 해외입양 봉사자로 나섰다.

 

도끼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출국전 이동해 줄 봉사자를 찾는다는 글을 우연히 보게됐고, 마침 일정과 맞아떨어져 동참했다"며 영상과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영상에는 이동장에 들어간 황구가 얌전히 비행기를 기다리는 모습이 담겼다.

 

도끼는 영상 속 강아지를 광주 개농장에서 구조된 '리아'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믹스견, 백구, 황구는 국내에선 입양이 어려워 해외로 입양갈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또 "(해외로 입양가는 강아지들이) 새로운 가족들과 행복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해외로 출국 예정이신 분들의 도움이 많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유기견 해외 이동봉사, 아무것도 준비할 필요없고 평소보다 1시간만 일찍 나오면 모든 수속과 서류는 단체에서 준비해주십니다"고 봉사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해외입양을 진행한 동물보호단체에 따르면 래퍼 도끼는 미국의 라스베가스 입양에 봉사자로 나섰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