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내가 다니는 애견숍 사장님이 개를 때려죽여 묻으려했다"

제주 대형 애견숍 사장의 손님개 유기·살해 시도 사건

 

[노트펫] 애견숍 사장이 손님이 사실상 버리고 간 강아지 2마리를 유기·살해하려다 붙잡힌 사건으로 제주도가 시끄럽다.

 

그런 가운데 단지 이번 한 번 뿐이 아닐 수 있다며 동물보호단체들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2일 제주도 제주시 용강동 제주도동물보호센터 바로 옆에서 한 남성이 개 2마리를 쇠몽둥이로 때리려다 보호센터 봉사자에게 발각돼 개를 데리고 달아났다.

 

봉사자는 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17일 50대 남성 이모씨를 붙잡았다.

 

남성에 쇠뭉둥이로 맞았던 슈나우저 한 마리가 지난 15일 한 고등학교 근처에서 두부와 안구에 부상을 입고 탈진한 상태로 발견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탔다.  

 

당초 슈나우저 2마리로 목격됐지만 업주는 경찰에 슈나우저 한 마리 만 유기했을 뿐이고 슈나우저가 아닌 푸들을 데리고 갔다고 잡아뗐다. 하지만 이는 처벌을 피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 슈나우저 두 마리가 맞았고, 한 마리는 실종 상태다.

 

사고를 당한 슈나우저는 큰 외상을 입지 않고 회복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수사 결과 제주도에서 애견숍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제주지역 동물보호활동가들에 따르면 이 남성은 제주시내에서 '52세 이모씨'라고만 해도 척하고 알 정도로 업계에서는 유명인사였다.

 

특히 그가 하고 있는 애견숍은 제주도 안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규모도 크다. 용품 판매는 물론 미용과 함께 분양도 함께 하는 곳이었다.

 

평소 미용차 이 숍을 이용했다는 한 보호자는 "대략 10년 넘게 제주에서 애견숍을 하다 가게 규모를 키워 3년 전 현재의 위치에 자리를 잡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이 유기·살해하려 했던 강아지들은 1년 전 손님이 미용차 맡기고 간 개들이었다. 종종 미용을 한다면서 숍에다 강아지들을 버리고 가는 이들이 있다. 숍에서는 연락이 두절될 경우 결국은 경찰에 신고하거나 보호소에 데려다 주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 남성는 1년간이나 데리고 있다가 이번에 끔찍한 일을 시도하다 발각됐다. 나이 든 개들을 더이상 키우지 못하겠다는 생각에 그런 일을 벌이게 됐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역 동물보호단체들에서는 10년 넘게 애견숍을 해오면서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을 품고 있다.

 

제주동물친구들 관계자는 "이 남성이 하고 있는 숍의 규모와 기간을 볼 때 이번 일이 처음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을 품을 수 밖에 없다"며 "지금까지 다른 여죄도 분명히 있을 터, 다른 여죄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경찰은 늦었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범인을 잡아놓고도 불구속으로 범인을 풀어줬다"며 "유아 성폭행범을 잡고 보니 유치원 선생이었는데도 다시 직장으로 돌려보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성토했다.

 

또 강아지들을 버리고 간 견주도 찾아내 처벌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몽둥이에 맞은 슈나우저는 병원 검진 결과 간수치가 높지만 좌측 안구과 귀 부분 손상은 다행히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탈진 상태에서 벗어나 이제 걸어다닐 정도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와 함께 동물보호단체들은 실종 상태인 슈나우저에 대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