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50대 건설노동자가 강아지 두고가면서 쓴 후회의 편지

 

 

[노트펫] "추운 때 떠는게 안타깝고 불쌍해서 데려왔는데 후회스럽고 가슴 아프네요."

 

20여일 가까이 보살펴온 유기견을 포기하면서 50대 건설 노동자가 쓴 편지가 착잡하게 하고 있다.

 

지난 5일 청주시 상당구에서 편지와 함께 방치된 검정푸들이 신고됐다.

 

비에 젖은 편지는 "죄송합니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했다.

 

 

 

작성자는 자신을 혼자 살면서 건축일을 하는 50대라고 밝혔다.

 

20여 일 전에 쪽지와 함께 유기됐던 짱이라는 이름을 가진 유기견을 데려왔다고 했다.

 

그동안 같이 생활하면서 조금은 정이들어 키워보려 했으나 갑자기 타지로 가게 돼 고심 끝에 이런 방법을 택하게 됐다고 했다.

 

'조금은 정이들어'라고 표현했지만 푸들에 든 정은 말그대로 조금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녀석이 물건을 물어 뜯는 습관도 없으며, 순하고, 손바닥을 들면서 아래로 향하면서 앉아하면 그대로 앉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혹 키울 요량으로 데려가시려면 심사숙고해서 데려가 달라"며 "전화번호라도 벽에 남겨 주시면 연락드리겠다"고 미안함을 표시했다.

 

그는 또 "(이 녀석은) 두 번이나 버림 받는거나 마찬가지"라며 "제삼 생각하시고, 세번째는 평생 반려견으로 있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지금 생각해보면 데려오지 말았어야 되는데 추운 때 떠는게 안타깝고 불쌍해서 데려왔는데 후회스럽고 가슴아프다"고 덧붙였다.

 

유기동물을 구조할때의 제일 큰 원칙은 구조자 자신이 보호할 수 있는 여력을 반드시 갖추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평생 데리고 살게 될 것도 염두에 둬야 한다. 

 

측은지심에 덜컥 데려오거나 구조했다가는 동물도, 그 자신도 다치는 결과가 발생할 수 있다. 보호소가 미덥지 않더라도 보호소에 연락하는 것이 적절하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