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효리와 상순처럼 '반려동물, 연애에 긍정적'

 

[노트펫] 미혼남녀 열 명 중 여섯은 반려동물을 기르는 이성에게 호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업체 듀오는 22일 '이성의 반려동물이 연애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설문조사는 지난 6일부터 20일까지 미혼남녀 329명을(남130명, 여199) 대상으로 진행됐다. 

 

329명 중 200명(60.8%)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성에게 호감을 느낀다고 대답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 60.8%로 같았다. 

 

반려동물을 데리고 데이트를 해본 이들도 꽤 많았다. 반려동물과 함께 데이트를 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24.3%를 차지했다.

 

데이트에 반려동물을 동반한 이유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대한 기대' 때문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36.2%로 가장 많았고, 2위는 '동물을 좋아해서'(25.5%) 라는 이유였다.

 

'이성의 반려동물과 친해지면 이성과의 관계도 깊어질 거 같아서'(14.6%)라는 응답도 있었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화기애애한 분위기'(53.8%), 여성은 '동물을 좋아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남성 입장에서 데이트의 어색한 분위기를 푸는데 반려동물이 큰 도움이 되는 셈이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고 싶은 데이트로는 '공원 산책하며 휴식하기'(41%)가 1위로 뽑혔다. '반려동물 동반 카페'(11.6%), '반려동물 축제 참여'(6.7%)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하고 싶은 데이트 없음'도 23.4%를 차지했다.

 

한편, 연인의 반려동물을 가장 잘 아껴줄 것 같은 남자 연예인은 이상순(17%)이, 여자 연예인은 이효리(19.8%)가 각각 1위에 올랐다.

 

듀오 관계자는 "반려동물이 갖는 의미는 점점 커지고 있다"며 "미혼남녀의 데이트에 있어서도 반려동물과 함께 즐기는 문화가 점차 발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