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대형견 입마개 필수착용' 펫박람회에 뿔난 대형견주들

일산 케이펫페어 측에서 대형견 전부에게 입마개를 하고 오라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가 항의를 받고 철회했다.

 

[노트펫] 이번 주말 일산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반려동물용품박람회 케이펫페어가 신중하지 못한 안내 문자로 인해 대형견주들의 질타를 받고 결국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20일 케이펫페어 사전 예약자들과 지난 행사 참석자들에게 반려동물 동반 입장시 주의사항을 담은 안내 문자가 발송됐다.

 

국내에서 열리는 반려동물 관련 박람회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행사를 제외하고는 반려동물 동반입장을 허용하고 있다.

 

일산 케이펫페어 측에서 대형견 전부에게 입마개를 하고 오라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가 항의를 받고 철회했다.

 

목줄을 착용한 반려동물 만 입장 가능하다는 원론적인 내용으로 시작하는 이 문자는 전시장 인근 목줄과 입마개 특별단속 예정이라는 내용과 함께 '입질 있는 아이 & 대형견 입마개 필수착용'이라는 당부사항을 담았다.

 

이 문자를 본 대형견주들은 분노했다.

 

일산 케이펫페어 측에서 대형견 전부에게 입마개를 하고 오라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가 항의를 받고 철회했다.

 

법으로 정한 맹견도 아닌데 무조건 입마개를 하라는 것은 경기도가 내놨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은 15킬로그램 이상 반려견 입마개 의무화 대책과 별반 다를게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행사를 보이콧하자는 거친 목소리까지 나왔다. 대형견주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자 21일 오후 케이펫페어 사무국은 SNS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일산 케이펫페어 측에서 대형견 전부에게 입마개를 하고 오라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가 항의를 받고 철회했다.

 

사무국 측은 "최근 반려동물과 관련된 인사 사고 발생 등으로 전시 기간 중 동물보호법 위반 사항에 대한 단속이 집중적으로 예고됐다"며 케이펫페어 관람객이 해당 법규 위반 대상이 되지 않도록 그런 내용을 담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무국 측은 그러면서 "안내 내용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대형견 전부를 맹견으로 오해하게끔 표기하고, 입마개 의무 착용 대상으로 잘못된 안내를 드렸다"며 "발송된 공지 내용은 부주의로 인한 잘못임을 분명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무국 측은 "다수의 사람과 반려동물이 밀집하는 행사 특성 상, 원칙을 지키되 더욱 신중하게, 그리고 참관객 여러분과의 공감대 속에서 모두가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을 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이번 사안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많은 분께 깊이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