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2017 펫팸콘서트 "멍! 즐거웠어요!"

2017 펫팸콘서트 장을 찾은 슈나우저. 

 

[노트펫] 반려견과 함께 하는 음악콘서트 '2017 펫팸콘서트가 성료됐다.

 

지난 4일 오후 강원도 춘천 의암호 인근 KT&G 상상마당 야외공연장에서 '2017 펫팸콘서트가 개최됐다.

 

국내 첫 반려견 동반 콘서트로 반려동물 포털 노트펫과 연예·스포츠 전문 온라인뉴스 조이뉴스24가 공동 주최했다.

 

방송인 최희의 진행으로 걸그룹 위키미키, 국악 크로스오버 팀 '두 번째 달 & 김준수', 플라멩코 집시 밴드 '소니아', 어쿠스틱 싱어송라이터 '조 블랭크', 보사노바 밴드 '벤 & 제레미', 클래식 트리오 '김판주 & 야마시타 모에 & 최영민’ 등이 무대에 올랐다.

 

 

 

300명 가까운 관람객이 가족단위, 혹은 자신의 반려견을 데리고 펫팸콘서트를 찾았다.

 

출연진이나 관람객 모두 음악을 즐긴 것은 물론 서로의 반려동물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신인 걸그룹 위키미키의 멤버 최유정은 반려동물을 키우느냐는 질문에 강아지 세 마리와 고양이 한 마리를 키우는 다둥이 가정이라면서 반려동물가족임을 한껏 자랑했다.

 

걸그룹 위키미키의 공연 모습.

 

유정은 특히 "엄마가 키우던 강아지가 죽고 한달이 지나 엄마가 저를 가지셨다"며 "엄마는 강아지가 저를 선물로 줬다고 하실 정도로 애견인"이라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즉흥연주자로 나선 시네는 첫번째 연주곡 '프링'이라는 곡의 프링이 자신의 반려묘 프링에서 따온 것이라며 애묘인임을 증명했다.

 

진행자 최희 역시 자신의 집에 있는 고양이 플리와 공주를 보고 싶다며 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두 아이, 그리고 푸들 송이와 함께 콘서트를 찾은 양미라씨는 "반려견과 콘서트를 하는 행사는 처음이라 신선했고 이곳에 와 보니 우리 송이 빼고 모두 얌전하게 음악을 듣는 것 같아 놀라기도 했다"며 즐거워했다.

 

이날 오리주둥이 모양의 입마개를 하고 온 푸들 송이는 콘서트 중간에 우렁찬 짖음 소리로 좌중을 웃게 만들기도 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국내 첫 반려동물 동반 여행투어 '펫츠고' 팀도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남이섬 투어를 마친 뒤 펫팸콘서트장을 찾아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볕이 좋아"

 

이태규 펫츠고 대표는 "투어를 기획하면서 고민했던 프로그램 하나를 펫팸콘서트가 해결해 줬다"면서 "투어 참석객들에게도 즐거운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첫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예상했던 성과를 달성했다"며 "다음번 행사 시에는 보다 더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반려동물가족들이 더 즐거운 한 때를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배변봉투와 목줄은 물론 반려동물 화장실을 별도로 설치, 반려가족들의 불편함을 없앴고, 무릎담요를 나눠줘 콘서트를 보다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 '2017 펫팸콘서트는 네슬레퓨리나의 사료 브랜드 비욘드와 함께 한화생명과 삼성커브드모니터가 협찬, 반려동물 행사의 대중화 가능성도 열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