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길고양이, 마을버스 타고 달린다

 

[노트펫] "길에서 태어났지만 우리의 이웃입니다"

 

길고양이 인식 개선을 위한 광고판이 서울시 관악구 마을버스를 타고 구 내를 달린다. 버스 광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6일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에 따르면 최근 관악구 마을버스 03번(차번호5023)과 08번(차번호 9801)에 길고양이 광고가 부착돼 구민들과 함께 하고 있다.

 

 

두 버스는 관악구에서 가장 노선이 긴 버스로 특히 08번 버스는 1회 운행시간이 약 1시간에 달한다.

 

프로젝트는 길고양이 사진으로 유명한 김하연 작가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광고비는 길고양이의 긍정적 홍보를 위한 활동을 펼쳐온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회원들이 십시일반했다.  

 

 

 

김하연 작가는 "길고양이 문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길고양이를 긍정적으로 알릴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고 본다"며 "그런 의미에서 마을버스 광고는 불특정 다수에게 길고양이의 긍정성을 가장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김하연 작가는 "길고양이가 보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는 날까지 계속해서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길고양이 인식 개선을 위한 이같은 마을버스 광고 프로젝트는 다음달 초까지 진행된다. SNS를 통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 광고판 사진을 찍어 #길냥이는길이웃 해쉬태그를 달고 페이스북에 올리면 모든 게시자에게 고양이 행동 언어 스티커와 <길에서태어났지만우리의이웃입니다> 핀버튼 2종을 증정한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