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똑같은 수법, 똑같은 장소'..노끈에 묶인 고양이 사체 또 발견

출처 고양이라서다행이야

 

전라남도 여수에서 노끈에 묶인 채 죽어 있는 길고양이가 또다시 발견됐다.

 

한 달도 안돼 똑같은 장소, 똑같은 수법으로 죽임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16일 저녁 유명 고양이카페에 길 가에 죽어 있는 길고양이 사진과 함께 도움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 속 고양이는 노끈에 목이 묶인 채 혀를 빼물고 숨이 끊긴 모습이다.

 

고양이 사체가 놓인 곳은 지난달 26일 똑같이 참혹한 모습으로 발견된 여수 고소동의 한 아파트 단지.

 

당시 근처에 죽어 있는 길고양이 한 마리가 더 있었다.

 

지난달 26일 같은 아파트 단지에서 발견된 노끈에 묶인채 죽어 있는 길고양이. 캣맘들이 밥을 주던 곳이었다. 출처: 고양이라서 다행이야

 

글쓴이는 "이날 아침 연락을 받고 현장을 확인해 보니 현장도로 곳곳에 피가 흐트려져 있었는데 아마 줄(노끈)로 묶은 다음 바닥에 패대기를 친 것 같다"고 추정했다.

 

이 고양이는 평소 아파트 단지 주변에 살면서 캣맘들의 눈에 띄던 고양이였다. 아이들과도 놀아줄 정도로 사람을 경계하지 않는 붙임성을 갖고 있었다.

 

글쓴이는 "(10월 사건이 난 뒤) 경고문을 붙여놔도 보란 듯이 찢어 버린다"며 "이곳에만 10마리 정도가 항상 있는데 다 죽어나게 생겼다"고 호소했다.

 

이글을 본 이들은 수법에 대해 분노를 표시하면서 이런 행위를 한 것이 사람이 맞다면 다른 사람에게도 해를 끼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미 연방수사국 FBI는 지난해 말부터 동물학대범죄를 중대범죄로 분류하고, 데이터베이스 구축 작업에 나선 상태다.

 

동물학대를 저지르는 범인의 심리가 아이나 여성처럼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벌이는 범죄자와 다를게 없다는 판단에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