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반려동물용품 디자인 출원 폭발적 증가

반려동물 관련 용품 디자인 출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반려동물 용품 디자인 출원건수는 지난 2009년 한 해 68건에 그쳤으나 지난해 265건으로 4배 가량 증가했다.

 

올들어 9월까지 전년 동기(188건) 대비 26% 증가한 237건이 출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디자인이 출원되고 있는 용품 종류도 다양했다.

 

인큐베이터에서 수의까지 반려동물의 생애 전 주기의 물품이 다양하게 출원되고 있다.

 

과거에는 어항·수조 등 관상어를 기르고 가두는 용도의 물품이 주로 출원되었으나, 반려동물에게 자식처럼 좋은 것을 입히고 먹이고 싶어하는 소비자의 취향 변화에 따라 최근 7년 동안에는 반려동물이 직접 착용하거나 사용하는 물품이 주로 출원됐다. 

 

특히 반려동물 관련 액세서리·옷 등 착용품 디자인 출원의 증가폭이 가장 컸다. 최근 7년간 8배 증가했고, 사료 등 먹이용품과 주거용품은 각각 5배 늘었다.

중소기업 및 개인들이 주로 디자인 출원에 나서고 있다. 최근 7년 동안 전체 출원의 93%가 개인과 중소기업에 의해 이뤄졌다.

 

2015년 중소기업의 출원건수가 2009년 대비 19배 상승, 반려동물 관련 산업이 성장하면서 이 분야에 뛰어드는 중소기업이 늘고 있음을 반증했다.

 

게다가 지난해에는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대기업의 디자인 출원도 등장했다.

 

최규완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급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산업은 미래성장동력으로서 우리 중소기업에게도 새로운 사업기회를 열어 줄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이 분야 디자인 출원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