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여기 버리면 굶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나요?"

가슴 아픈 고양이 유기 동영상

 

대한동물사랑협회 다락방 페이스북 캡쳐

 

동물보호단체가 한 여성이 건물 앞에 고양이를 버리고 가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19일 오전 5시5분 한 여성이 이동장을 들고 이 동물보호단체가 후원하는 샵 앞에 나타난다.

 

 

지나가는 듯하던 그 여성은 다시 샵 앞으로 돌아오더니 이동장을 문 앞에 두고 왔던 길로 사라진다.

 

이동장 안에는 샴고양이가 들어 있었다. 이 여성은 동물보호단체 앞에 샴고양이를 버리고 간 것이다. 

 

몇몇 유기동물보호소들은 이처럼 자신이 키우던 반려동물을 버리는 이들 때문에 주소 자체를 알려주지 않기도 한다.

 

주소가 알려지는 순간 개와 고양이를 버리는 유기장으로 전락하기 때문이다.

 

이 동영상을 올린 대한동물사랑협회 다락방 페북지기는 "길에 버리는 것보다 이곳에 버리면 굶지 않을 것이라, 따뜻할 것이라 생각했느냐"며 "하나둘 버리고간 아이들을 치료하고 먹이느라 협회는 파산직전"이라고 호소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