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반려견을 먼저 떠나 보낸 '임수정의 이야기'

 

 

배우 임수정 씨가 반려견을 먼저 떠내 보낸 심경을 SNS에 남겼다.

 

임수정 씨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저희 아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라며 반려견과의 이별 소식을 장문의 글로 전했다.

 

임수정 씨는 먼저 "이름은 뚜비, 10살 몰티즈 남자아이에요. 저희 가족의 첫 번째 반려견이지요."라며 떠난 반려견을 소개했다.

 

이어 "몇 년 전부터 노령견이 많이 걸린다는 심장병을 앓고 있었습니다."며 "어젯밤 아이가 많이 아파서 병원에 있다는 말을 듣고 달려갔지만 이미 너무 늦어서 저는 아이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지 못했습니다."고 밝혔다.

 

또 "마지막까지 옆에서 쓰다듬고 눈 마주 보며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싶었는데.."라며  "그러지 못해서 아이에게 너무 미안합니다."라며 침통하고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글 속에서 임수정 씨가 추억하고 말하는 뚜비의 모습에서 임수정 씨와 그의 가족에게 뚜비가 얼마나 소중하고 사랑받는 아이였는지 그대로 전해진다. 

 

임수정씨는 "사람이 죽으면 먼저가 있던 반려동물이 마중 나온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저도 이 이야기를 무척 좋아합니다."라며 유명 웹툰 '스노우캣'의 한 장면인 삽화를 함께 올렸다.

 

-임수정 씨가 남긴 글 전문-

 

어제 밤.. 저희 아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습니다.

 

이름은 뚜비, 10살 몰티즈 남자아이에요. 저희 가족의 첫번째 반려견이지요.

 

몇년 전부터 노령견이 많이 걸린다는 심장병을 앓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증상에 무지 했던 저희 가족은 미안하게도 너무 늦게 병을 알게 되었어요.

 

아이가 아파하는 모습을 보며 많이 미안했고 그렇기 때문에 함께 있는 동안 지금까지 보다 더욱 많이 안아주고 사랑하자고 약속했지요.

아픈 아이를 돌보는 일은 때로는 지치게 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아이는 잘 견뎌주었어요.

 

치료하는 과정에서도 그렇게 싫어하는 약도 씩씩하게 잘 먹어주고, 만들어주는 밥도 잘 먹고, 좋아하는 사과와 브로콜리를 줄 때면 신나게 달려오곤 했어요.

 

그러다가 많이 힘들어 하는 어느날 새벽에는 서둘러 안고 병원에 데리고 갔다 오기도 하고, 며칠씩 입원도 하고 그랬어요.

 

그럴 때 마다 저희 가족은 마음을 졸이며 아이가 제발 그날 밤을 견뎌주기를 간절하게 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치료하는 1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아이는 조금 더 많은 약을 먹고 더 자주 아프고 기운이 없어 했어요.

 

그래도 그 사랑스럽고 예쁜 눈동자로 매일 가족을 반겨주고 아이가 가장 사랑하는 저희 아버지를 졸졸 따라다니는 일만큼은 절대로 빠트리지 않았지요.

 

그 모습이 어찌나 예쁘고 고마웠는지 모른답니다. 그러나 어제 밤.. 아이가 많이 아파서 병원에 있다는 말을 듣고 달려갔지만 이미 너무 늦어서.. 저는 아이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지 못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옆에서 쓰다듬고 눈 마주보며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이에게 너무 미안합니다.

 

그렇게 사무치는 마음으로 장례를 치르는 동안 내내 말했어요. 우리 가족이 되어서 고맙고 많이 사랑한다고.....

 

어제 밤 집으로 돌아오는 길, 유난히 밝고 아름다웠던 만월의 보름달을 올려다 보며 기도했습니다.

 

사랑하는 뚜비야 보고싶다 우리 나중에 꼭 다시 만나자.. 고마워.

 

사람이 죽으면 먼저 가있던 반려동물이 마중나온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저도 이 이야기를 무척 좋아합니다.

 

박주영 기자 jju14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