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시츄, 녹내장·신장질환 주의보

수도권 시츄 77마리 유전자검사 해보니..
절반 이상 유전자 돌연변이 지녀

 

수도권에 사는 시츄 절반 이상이 녹내장과 신장이형성증에 걸릴 가능성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가정에서 키우는 시츄 가운데 절반 이상이 녹내장과 신장질환에 걸릴 가능성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츄에게서 발병할 가능성이 높긴 하지만 절반 이상이 그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돌연변이 유전자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 유전질환 검진서비스 'PetGPS'는 지난달 수도권 지역 동물병원 11개소와 함께 시츄 77마리의 혈액을 채취, 유전자 돌연변이 여부를 검사했다.

 

악성고열증과 퇴행성골수염, 고요산뇨증 등 모든 견종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필수 3종 검사와 함께 시츄에게서 잘 나타나는 녹내장과 신장이형성증 등 총 8종의 유전질환 검사를 진행했다.

 

이 결과 녹내장 관련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시츄가 62.3%, 신장이형성증 유전자 돌연변이 시츄는 51.3%에 달했다.

 

이와 함께 퇴행성골수염(18.2%)과 프리칼리크레인결핍증(응고장애, 4.5%)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내장과 신장이형성증은 시츄의 호발질환이고 반드시 질병으로 발현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 비율이 생각보다 높다는 분석이다.

 

펫GPS를 운영하는 디엔에이링크 관계자는 "돌연변이 유전자의 유병률은 아직 밝혀진 바가 없고 대표성에 대해서도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하지만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 사는 시츄는 물론이고 다른 견종에 대해서도 유전자 검사를 해볼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돌연변이 유전자를 가진 개라면 이에 맞게 평소에 관리가 필요하다는 권고다.

 

신장이형성증 이라면 저단백식이나 관련 영양제를 급여하고 녹내장의 경우 정기적으로 안압을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이들 개체를 번식에서 제외해야 다음 세대로 유전병이 넘어가지 않게 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