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국회에 둥지 튼 아기 고양이 3마리

 

여의도 국회에 아기 고양이 3마리가 나타났다. 동물보호법 개정을 둘러싸고 시끌벅적한 요즘 이들이 길고양이 대표로 온 것일까.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치죽을 먹고 있는 아기 고양이 3마리의 사진을 게시했다.

 

장소는 국회 주차장. 배가 고파 보였던 고양이들. 심 의원은 급한 대로 차에 들고 다니던 참치죽을 꺼내 급여했다.

 

고양이를 키우거나 고양이를 좋아하는 이들 중에는 갑자기 만난 고양이를 위해 줄 먹을거리를 챙겨 갖고 다니는 이들이 있다.

 

 

심 대표의 수행비서는 전직 고양이 집사. 고양이 애호가 답게 차에 참치죽을 챙겨 다녔던 모양이다.

 

심 대표가 국회 직원들에게 물어본 결과 두달 전쯤 어미가 주차장에 낳은 고양이들이었다. 그리고 국회 직원들이 이따금씩 먹이를 챙겨줘 왔다.

 

심 대표는 "어두컴컴한 주차장에 계속 있는건 위험해 보여 빨리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다"며 "하얀 녀석이 낯을 안 가려 계속 부비부비하는 통에 한참을 떠나지 못했다"는 말을 남겼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